[AD]

정우택 "文 아들 취업 의혹, 철저히 진상 밝혀져야"

최종수정 2017.03.22 04:10 기사입력 2017.03.21 10:49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1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아들 취업논란과 관련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를 둘러싼 천문학적 액수의 뇌물수수 의혹을 막지 못한 장본인이 이제는 아들까지 반칙과 특혜 의혹을 받고 있다"며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전 대표는 입만 열면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을 외쳤다. 그런데 정작 문 전 대표의 아들은 공공기관의 반칙과 특혜를 통해 입사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고 문 전 대표는 이에 대해 제대로 해명조차 안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대한민국 청년의 좌절과 분노를 생각하면 명색이 대통령이 되려는 분에게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철저히 진상이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문 전 대표는 다른 후보를 비난하기 전에 본인의 특혜의혹부터 명확히 소명되어야 한다"며 "겉으로 흙수저를 대변한다면서 속으로는 금수저 행사를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