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민주당 "朴대통령, 헌재에 나올 용기 없다면 승복선언이라도 해야"

최종수정 2017.02.27 04:03 기사입력 2017.02.26 15:25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더불어민주당은 26일 박근혜 대통령의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최종변론에 출석할 것을 요구했다. 민주당은 박 대통령에게 헌재에 출석지 않겠다면, 판결에 대해 승복을 하겠다는 선언이라고 하라고 요구했다.

고용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최종변론 기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박 대통령이 끝으로 자신의 헌재 출석카드를 사용할지 여론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면서 "그러나 오늘 이 시간까지도 이에 대한 대통령 측의 입장은 나오지 않고 있다. 무엇을 그리 재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고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연초 한 인터넷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대국민 사과 담화를 언제 했냐는 듯이 자신에 대한 모든 일이 모두 기획되고 엮인 것이라 주장했다"면서 "진정 억울하다면, 더 우물쭈물 망설이지 말고 당당히 역사의 법정에 출석해 본인의 주장을 펼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와서 극우세력과 대리인단을 통해 여론을 선동하며 헌재심판의 절차와 형식을 트집 잡는 모습은 도저히 봐주기 어렵다"면서 "일국의 대통령으로서 심판 기일을 늦추려는 꼼수는 국민에게 결코 보여주어선 안 될 모습"이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헌재에 나와 자신의 주장을 펼칠 용기마저 없다면, 헌재의 결정을 민심으로 받아들이고 승복하겠다고 선언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