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빨라진 대선 시계…與野 대선 준비 '잰걸음'

최종수정 2017.02.18 04:06 기사입력 2017.02.17 12:05

5월 초 대선 가능성↑ 민주당, 경선 절차에 박차…범여권은 안보이슈로 보수 결집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김보경 기자] 헌법재판소가 오는 24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최종변론을 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3월 초 헌재의 선고가 가능해졌다. 헌재가 탄핵을 인용할 경우 5월초 대선 가능성이 높아져 각 당의 행보 역시 분주해졌다.

이미 대선 체제에 돌입한 민주당은 벚꽃대선 가능성이 현실화됨에 따라 경선 준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민주당은 대선후보 경선 선거인단을 모집 중인데 17일 현재 현재 25만명이 참여했다.

초기 어려움을 겪었던 콜센터와 은행용 공인인증서 적용 문제 등이 해결되면 신청자는 보다 폭발적으로 늘 전망이다. 당 내외에서는 150만에서 200만명의 경선인단이 모일 것으로 관측하고 있지만 300만명이 참여하는 경선 가능성도 거론되기 시작했다.

국민의당도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이 합류하면서 대선 체제를 본격적으로 준비한다. 국민의당은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세칙 등 마련에 착수할 계획이다.

범여권의 움직임도 다급해졌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북한 미사일 발사와 불안한 한반도 정세에 대응할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주장하며 안보 이슈를 부각시키고 있다.

한국당은 전날 신상진 의원을 위원장으로 대선준비위원회를 발족시켰고, 대선 40일 전에 대선 후보를 결정하는 경선을 진행할 방침이다. 특검의 과잉수사를 지적하며 보수 세결집에도 열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라디오 방송에서 "보수의 재결집을 통해 국민께 다시 한 번 신뢰를 받고, 대한민국호가 제대로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헌재 결정 이후 "박 대통령이 정치적 판단을 하실 것"이라고도 말했다. 박 대통령이 여론을 감안해 대선 전 자진 탈당할 가능성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바른정당은 전날 대선기획단(단장 김용태)을 꾸리고 조기 대선 준비에 나섰다. 또한 국민의당의 사드 당론 재검토를 예의주시하며 향후 선거에서 연대 가능성을 엿보고 있다. 바른정당은 탄핵 기각 시 의원직 총사퇴를 선언하며 배수진을 친 만큼 대통령 대면조사 수용을 요구하며 반격을 위한 고삐를 쥐고 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