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육대' 리듬체조 여신 성소 컴백, 미나·유주·차오루 등 도전장 내민다

최종수정 2017.01.29 03:02 기사입력 2017.01.28 17:01

댓글쓰기

트와이스 미나, 우주소녀 성소. 사진=MBC '아육대' 제공

트와이스 미나, 우주소녀 성소. 사진=MBC '아육대'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아육대' 리듬체조 요정 우주소녀 성소가 이번에도 우승을 차지할 지 주목된다.

30일 방송될 MBC '설특집 2017 아이돌 스타 육상·양궁·리듬체조·에어로빅 선수권 대회(이하 '아육대')'에서는 지난 추석 리듬체조 여왕에 등극한 성소를 꺾기 위해 내로라하는 걸그룹이 총출동했다.

지난 추석특집에서 비교 불가의 월등한 실력으로 금메달을 따낸 성소는 이번엔 후프를 선택해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성소에 맞서 가장 먼저 도전장을 낸 사람은 여자친구 유주로, 유주는 '아육대 공식체육돌'로 불릴 만큼 엄청난 운동 신경을 자랑한다. 특히 어렸을 적 피겨선수를 꿈꾸며 독학했던 유연함을 무기로 완벽한 무대를 연출한 유주는 성소의 가장 큰 라이벌로 떠오른다.

'걸그룹 춤신춤왕'이라는 별명을 가진 오마이걸 유아 역시 예술성을 강조한 무대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대회에서 2위를 차지한 피에스타 차오루와 체력을 보강한 러블리즈 예인 역시 재도전한다.

또 지난 대회에서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지만 안타까운 실수로 메달을 따지 못한 트와이스 미나는 이번 대회에 심기일전의 마음으로 출전했다.

한편 감동의 눈물바다가 된 '아육대'는 30일 오후 5시 15분에 방송된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