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포토]'발 디딜 틈 없는 서울역'

최종수정 2017.01.12 20:48 기사입력 2017.01.12 20:48


[아시아경제 문호남 수습기자] 유력 대선 주자로 떠오른 반기문 전 유엔(UN)사무총장과 부인 유순택씨가 12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환영인파에 둘러싸여 역사를 빠져나가고 있다.


문호남 수습기자 munon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