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경기과기원 '생활과학교실' 833회 운영…1만1천명

최종수정 2016.12.29 09:56 기사입력 2016.12.29 09:56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과학기술진흥원이 올 한 해 동안 총 833회의 '생활과학교실'을 도내 13개 지역을 돌며 운영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과학교실은 경기과기원이 도내 청소년들에게 과학에 대한 다양한 지식과 체험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2012년부터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생활과학교실은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경기도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이 주관한다. 운영예산은 복권기금위원회 기금이다.

경기과기원은 올해 연천ㆍ의정부ㆍ동두천ㆍ양주ㆍ하남ㆍ고양 등 총 13개 시ㆍ군의 초등학교, 주민센터, 지역 아동센터 등 44개소에서 1만1746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체험형 과학교실을 진행했다. 특히 올해 교육은 과학문화에 대한 접근성이 상대적으로 소외된 경기 북부지역의 생활과학교실 운영횟수를 지난해 172회에서 올해 233회로 확대했다.

또 인공지능(AI), 정보기술(IT) 등 최신 과학기술 흐름에 맞춘 '메이크(Make)과학교실'도 운영했다.

메이크 과학교실은 생활과학교실 프로그램 중 하나로 학생들이 모바일을 기반으로 직접 앱(App)을 프로그래밍하고 개발하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교육에 참가한 학생들은 스마트폰이 가진 진동센서, 터치센서, 음성인식 등의 기능을 활용해 자신만의 앱을 제작했다.

안양 해오름초등학교 6학년 송광렬 군은 "학교에서 실습해보지 못한 과학체험을 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며 "휴대폰에서만 보던 앱을 직접 제작해 보고 실현해 볼 수 있어서 신기하고 재밌었다"고 전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