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군 첫 잠수함 ‘돌고래함’… 25년만에 역사속으로

최종수정 2016.06.30 14:15 기사입력 2016.06.30 09:48

댓글쓰기

돌고래급 잠수함

돌고래급 잠수함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우리 해군이 보유한 공식적인 첫 잠수함이자 국내기술로 처음 건조된 돌고래급 잠수함이 25년만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해군은 30일 경남 창원시 진해해군기지에 위치한 해군 잠수함사령부에서 돌고래급 2척의 퇴역식을 거행했다. 돌고래급 소형잠수함은 1985년 051함을 취역시킨 이래, 1990년과 1991년 각각 052함과 053함이 취역했다. 하지만 20년이 지나 2003년 051함은 퇴역했고 남은 2척도 퇴역하게 됐다. 돌고래급 잠수함은 전장 25m, 폭 2.1m의 소형 잠수함으로 승조원은 14명(승무원 6명, 침투요원 8명)이며, 연안작전용으로 운용되어 왔다.

돌고래급의 건조로 국방과학연구소는 잠수함의 기본개념을 세웠고 이후 한국형 수중무기체계 발전의 큰 원동력이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돌고래급 개발을 시작으로 우리나라 잠수함사업은 1980년대 후반 장보고급-Ⅰ(209급), 장보고급-∥(214급) 사업으로 이어졌다. 1번함은 2006년도에 손원일함, 2007년도에 정지함, 2008년에는 안중근함이 탄생했다.

해군은 전력공백을 우려해 돌고래급이 퇴역한 이후에도 소형잠수함을 일선부대에 배치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 방사청은 2018년까지 '8인승 이송 소형잠수정'을 개발할 예정이다. 소형잠수정의 이동거리는 180㎞, 심해 250m까지 잠수가 가능하며 서북도서에서 출발할 경우 북한 서해지역 연안에 침투가 가능하다.

특히 잠수정안에 바닷물이 들어오지 않아 침투요원들의 저체온증을 방지할 수 있다. 방사청은 잠수정개발을 위해 앞으로 3년간 개발자금, 시험평가 등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해외수출을 위한 마케팅을 위해 21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소형잠수정이 개발되면 해군의 차세대 잠수함인 3000t급 '장보고-Ⅲ 배치(Batch)-2' 에도 탑재가 가능하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