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학생부종합전형이 학부모 개입·사교육 유발"

최종수정 2016.04.28 15:49 기사입력 2016.04.28 15:49

댓글쓰기

사교육걱정없는세상, 비교과 활동 경쟁심화 우려

"학생부종합전형이 학부모 개입·사교육 유발"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대학 입학전형의 대세가 된 학생부종합전형에 대한 불만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시민단체가 학생부종합전형의 개선을 요구하고 나섰다.

일부 대학들이 명칭만 학생부종합전형을 내세운 채 논술이나 수능 위주의 '가짜 학생부 종합전형'을 운영하고 학부모와 수험생의 부담을 가중시켜 교육의 양극화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주장이다.

교육시민단체인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28일 기자회견을 열어 "교과 지식을 묻는 구술고사를 전형 요소에 포함하는 등 학생부 종합전형의 도입 취지에 역행하는 일부 상위권 대학의 전형 운영을 바로잡는 것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학생부종합전형은 학교생활기록부, 자기소개서, 면접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전형으로, 정부의 대입전형 간소화 정책에 따라 2015학년도부터 입학사정관전형에서 명칭이 바뀌었다.
하지만 학교교육과정을 충실히 반영해 공교육 정상화에 기여하겠다는 취지에서 도입된 제도가 '비교과 활동' 경쟁을 부추겨 교육의 양극화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우려가 적지 않다.

전형 명칭은 학생부 종합전형이지만 학생부의 평가요소로 보기 어려운 구술고사, 수능성적, 교외 활동 기재가 가능한 활동보충자료 등을 전형 요소로 삼은 대학들이 많다는 게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측의 지적이다.

구술고사를 운영하는 서울대 일반전형, 고려대 학교장추천전형과 융합형인재전형, 수능최저학력 기준을 강화한 서울대 지역균현선발전형, 교외 활동 기재가 가능한 활동보충자료를 요구하는 서강대 학생부종합 자기주도형 등을 이같은 사례로 꼽혔다.

윤지희 사교육걱정없는세상 공동대표는 "2017학년도부터 학생부종합전형에서 교과 지식을 묻는 구술고사, 활동보충자료, 공통문항 면접은 폐지하고 수능최저학력기준은 완화하거나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현재 학생부종합전형 비교과 평가 항목 중 교내수상실적, 인증 자격시험, 독서활동, 자율동아리의 4개 영역이 학부모의 개입과 사교육을 유발 가능성이 크다"며 "교육부가 이들 영역이 학생부종합전형의 학생부 및 서류 종합평가에 반영되지 않도록 조치해 달라"고 요구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