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임종룡 “주택담보대출 총량규제 계획없다”

최종수정 2015.12.17 15:42 기사입력 2015.12.17 15:42

임종룡 금융위원장
임종룡 금융위원장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17일 가계부채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주택담보대출의 총량을 규제할 계획이 없다라고 밝혔다. 또 최근 급증세를 보인 집단대출에 대해서도 당국이 규제에 나설 시점이 아니라고 했다.

임 위원장은 이날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육군 제30기계화보병사단을 위문방문 이후 기자들과 만나 "기본적인 가계부채 접근 전략은 상환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갚아가자는 것"이라며 "향후에 금리가 올라도 총량 규제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집단대출과 관련해서는 "부채는 차주의 경제 상황과 밀접히 연관된다는 점에서 한 측면만 보고 관리해서는 안 된다"며 은행별 관리를 하고 있기 때문에 규제하지 않겠다는 기존 방침을 고수했다.

임 워원장은 "집단대출은 은행별로 리스크 관리를 잘 하고 있다"며 "부동산 경기와도 연관 있어 급격하게 규제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을 고려할 때 지금은 규제할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우리은행 민영화와 관련해서는 "민영화의 전제조건은 우리은행의 가치를 높이는 것"이라며 "예금보험공사와 당국도 어떻게 잘 팔지를 고민하고 있지만 매수자가 덜컥 나타나거나 조만간 결론을 낼 성격의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미국의 금리 인상이 한국 시장에 단기적으로 미칠 영향은 크지 않다고 봤다. 임 위원장은 "충격을 흡수할 만큼 예측하고 있었다"며 "다만 신흥국에서의 자본 유출과 유가 영향에 따른 세계 경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은 내부적으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