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요환 "장인어른이 나에게 욕해"…무슨 일?

최종수정 2015.10.02 07:34 기사입력 2015.10.02 07:34

댓글쓰기

임요환. 사진=SBS 영상 캡처

임요환. 사진=SBS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전 프로게이머 임요환이 배우 김가연과의 결혼 과정에서 장인에게 욕을 들었다고 고백했다.

1일 오후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에는 전 프로게이머 임요환, 배우 김나운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임요환은 결혼 당시 장인어른의 반대가 심했냐는 김원희의 물음에 "아내가 결혼이 처음이 아니기도 하고 두 번의 실패는 보고 싶지 않으시다며 처음에 반대를 많이 하셨다"고 인정했다.

이어 임요환은 "김가연이 느닷없이 내려가서 인사드리자고 해서 2013년 초에 내려갔다"며 "그때 내가 너무 어리니까 맘에 안 드셨는지 화를 내고 욕도 하셨다"고 솔직히 고백했다.

이어 "처형과 장모님이 열심히 지원사격을 해주신 덕에 이후에는 나아졌다"며 "꿇어앉았을 때 '임서방 편히 앉게'라고 해주셨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임요환은 "이제 좀 분위기가 좋아졌는데 장인어른께서 올 1월 둘째 딸 임신 소식만 듣고 돌아가셔서 슬펐다"고 털어놨다.

이에 성대현은 "장인어른이 굉장히 무서운 분이라는 소문이 있던데?"라고 묻자 임요환은 "그때 내게 욕을 하셨으니 다혈질이셨던 것 같다"며 "그 때 들었던 욕은 문화적 충격이었다"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내과 의사 남재현, 씨름선수 출신 인제대 교수 이만기, 마라도 사위 박형일의 강제 처가살이가 전파를 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