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궁금한이야기Y' 허현회 "담배 피고 음식 짜게 먹어라"

최종수정 2015.07.17 21:37 기사입력 2015.07.17 21:37

댓글쓰기

허현회. 사진=SBS '궁금한이야기Y' 캡처

허현회. 사진=SBS '궁금한이야기Y'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궁금한 이야기Y'에서 허현회 작가가 출연해 눈길을 끈다.

17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자연 치유법을 주장하는 허현회 작가 논란에 대해 취재했다.

베스트 셀러 작가 허현회는 아파도 병원에 가지 말란 책 '병원에 가지 말아야 할 81가지 이유' '의사를 믿지 말아야 할 72가지 이유'로 출간 동시에 베스트셀러가 됐다. 의료계를 정면으로 비판해 수많은 사람들이 열광했다.

허현회 작가는 "스스로 자연 치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 독자는 자신의 아버지가 폐암이었지만 허현회의 팬으로 예정된 수술을 포기하고 허현회가 알려준 자연치유법을 열심히 지켰지만 사망했다고 했다.
검사 당시 담당의는 "임파선으로 전이가 안 돼 수술하면 괜찮으실거라고 했다. 초기 암이었다"고 했다. 또 다른 허현회 작가의 신봉자는 병원치료를 거부하다 암세포가 몸 밖으로 드러날 정도로 병이 심해져 고통스럽게 죽었다.

허현회 작가는 "병원을 안 가면 암 환자도 쉽게 치유된다"고 했다. 담배는 약초라서 몸에 좋고 음식은 짜게 먹으라고 했다. 또 그는 죽염은 먹지 말고 천일염을 먹으라고 강조했다. 세균이 바글대는 계곡물을 그냥 먹으며 "대장균이 발견되면 그 물은 진짜 살아 있는 물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한 대학병원 예방관리장은 "돌아가시지 않았어야 할 분들이 돌아가셨다. 이런 실체를 놓고 정부와 다른 백신 회사의 음모로 몰아가는 건 전형적인 유언비어다"라고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