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항공기내 갑질 '공노족'에 골머리

최종수정 2015.01.15 09:29 기사입력 2015.01.15 09:29

댓글쓰기

승무원에 뜨거운 물 끼얹어 회항…이륙 도중 "비상구 열겠다"는 승객도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 중국 항공 당국이 공노족(空努族)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공노족은 공항이나 항공기에서 분노를 터뜨리는 행동을 하는 사람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이전에는 항공기 이륙이 지연되는 데 대해 공항에 항의하는 사람이 문제였는데, 최근 들어 비행 중인 항공기 안에서 말썽을 일으키는 경우가 늘어 다른 승객에 피해를 주고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중국 상하이 푸동공항을 오가는 여행자들. 사진=블룸버그

중국 상하이 푸동공항을 오가는 여행자들. 사진=블룸버그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15일 중국 정부가 자국 국민에게 거듭해 자제를 촉구하고 있지만 상황이 조금도 수그러드는 기색이 보이지 않는다며 더 악화되면 (중국인 관광객을 많이 유치한다는) 일본의 관광입국 전략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보도했다.

닛케이는 연초에 중국 윈난(雲南)성 쿤밍(昆明)에서 출발해 베이징(北京)으로 가는 중국 동방항공 비행기에서 일어난 사건을 예로 들었다. 지난 10일 여객기가 이륙하려고 하는데 승객 2명이 갑자기 비상구를 열려고 했다. 두 승객은 15일 동안 구류형에 처해졌다. 이들은 기상악화로 출발이 지연된 데다 이륙 직전에 에어컨 작동이 중지되자 이런 돌발 행동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12월에는 태국 방콕에서 중국 난징(南京)으로 비행하는 여객기 안에서 중국인 커플이 승무원에게 뜨거운 물을 퍼붓는 소동을 일으켰다. 여객기는 방콕으로 회항했다. 커플은 항공사에서 자신들의 좌석을 떼어놓은 데 대해 화풀이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국가관광국은 “중국 국민 이미지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 항공사를 담당하는 정부 기구인 민용항공국(CAAC) 관계자는 지난해 말 “매너를 모르는 승객은 블랙리스트에 올려 앞으로 여객기를 타기 어렵게 하겠다”고 선언했다. CAAC는 항공사와 공항이 객실과 대기실의 TV나 디스플레이에 ‘매너를 중시하고 새로운 기풍을 확립하자’는 표어를 흘리라고 지시했다.

중국 언론매체도 자성을 호소하고 있다. 비상구 사건을 보도한 관영 신화사 통신은 ‘중국 특색’이라고 표현하며 공노족은 다른 나라에서는 볼 수 없는 문제라고 비판했다.

닛케이는 하지만 언론 켐페인도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며 중국인 해외여행객이 관광지에서도 문제를 일으키거나 하면 중국 쇼핑을 기대하는 현장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