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어아시아기 사고 시신 3구 수습…"40여구 잘못 발표"(종합)

최종수정 2014.12.31 07:05 기사입력 2014.12.30 22:09

댓글쓰기

항공기 출입문·산소탱크도 수거…"잔해 추정 물체 더 목격"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인도네시아 당국은 30일(현지시간) 에어아시아기 실종지점 인근 자바해에서 탑승자로 추정되는 시신 3구를 수습하고 항공기 출입문과 산소탱크 등 잔해를 수거했다고 밝혔다.

당초 외신들이 인도네시아 해군 대변인을 인용해 40여구가 무더기로 수습됐다고 보도했지만 잘못된 보고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AFP에 따르면 밤방 소엘리스트오 국가수색구조청장은 이날 자카르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성 1명과 여성 2명 등의 시신 3구를 수습해 해군 함정에 옮겼다고 밝혔다. 앞서 40여구가 수습됐다고 밝혔던 마나한 시모랑키르 해군 대변인은 직원에게 보고를 잘못 받았다고 해명했다.

인도네시아 수색 당국은 또 잔해 추정 물체가 다수 포착된 해상에서 항공기 출입문과 산소탱크, 구명정, 여행용 가방 등을 수거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높이 2m의 파도와 강풍으로 수색·구조 작업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구조대원들이 헬리콥터에서 밧줄을 몸에 감고 해상으로 내려와 시신을 수습했다.
실종기 탑승자로 보이는 시신이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인도네시아 수라바야의 주안다 국제공항에 모여 있는 가족들은 부둥켜안고 통곡했다. 특히 현지 방송을 통해 남성의 시신이 물 위에 떠 있는 장면이 그대로 방송되자 비명을 지르고 혼절하는 가족이 속출했다.

앞서 인도네시아 당국은 이날 보르네오섬 인도네시아령 중부 칼리만탄 주의 팡카란분에서 남서쪽으로 160㎞ 떨어진 해상에서 실종기 잔해로 판단되는 물체와 시신이 잇따라 발견, 인근지역 수색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국가수색구조청 관계자는 "수심 20∼30m의 상대적으로 얕고 맑은 해저에서 실종기 잔해로 추정되는 물체가 더 목격됐다"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