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朴 무장 해제시킬 것 아니라면 김기춘 공격 그만"

최종수정 2014.05.25 14:54 기사입력 2014.05.25 14: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새누리당은 25일 새정치민주연합이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 경질을 요구하는 것에 대해 "대통령 흔들기가 도를 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대출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최근 새 국무총리 후보자 내정과 국정원장, 청와대 안보실장 등 교체가 있었지만 새민련은 아랑곳 않고 대통령 비서실장을 타깃으로 삼아 연일 공세를 퍼붓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국민이 뽑은 대통령을 처음부터 끊임없이 흔들어대고 이제는 '이 사람 바꿔라, 저 사람 바꿔라'하는 야당의 자세를 참고 견디기에 정도가 지나치다"며 "비서실장이 대통령의 눈과 귀를 흐리게 하거나 보좌를 제대로 하지 못한다면 응당 교체하는 것이 마땅하나 새민련은 정치적으로 왜곡된 덧칠만 해댈 뿐 경질 이유를 구체적으로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박근혜정부는 이제 2년차로 세월호 사고를 제대로 수습하기 위한 국정쇄신도, 출범 첫 해부터 추진해 온 국정을 일관성 있게 이끌어야 하는 국정 연속성도 중요하다"며 "앞으로 잘 할 수 있는 새 인물도 필요하지만 그동안 잘했던 '현 인물'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서실장 한명쯤은 대통령이 교체하든 계속 곁에서 보좌하게 하든 뜻대로 하도록 예우를 해주는 게 제1야당의 성숙함이 아닌가 싶다"며 "대통령을 아예 무장 해제시킬 의도가 아니라면 통 큰 야당의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