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양유업, 中 '우유 시장' 진출

최종수정 2014.04.16 10:01 기사입력 2014.04.16 10:01

댓글쓰기

1주에 1ℓ들이 1만8000개 수출

차별화위해 프리미엄급인 신선 PET 용기 제품으로 승부

남양유업 중국 수출 맛있는우유GT

남양유업 중국 수출 맛있는우유GT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 남양유업 이 중국 우유 시장에 진출한다고 16일 밝혔다.

남양유업 우유의 중국 수출 제품명은 '맛있는우유 GT 남양목장우내(南陽牧場牛?)'로 우유의 중국식 표현인 '?(젖 내)'자를 쓴다.

남양유업은 지난 9일 1ℓ 들이 제품 1만8000개를 중국으로 보냈으며, 앞으로 매주 비슷한 물량을 수출할 계획이다.

수출 제품은 유통기한 15일의 신선제품으로 남양유업은 냉장 컨테이너와 고속 훼리선, 냉장 탑차를 이용해 생산 후 5일 이내에 현지 매장에 진열 할 수 있는 콜드체인 시스템을 구축했다.
해당 제품은 저장성을 개선한 페트(PET) 포장 용기를 사용하고 남양유업만의 특허 기술인 GT공법을 적용하는 등 차별화를 시도했다.

중국 내 시장에서도 이러한 차별화 포인트를 내세워 최고급 제품으로 포지셔닝할 계획이다.

남양유업은 현재까지 중국 내 월마트와 화륜만가, JUSCO 등 대형유통업체 3사 68개 점포와 입점 협의를 마쳤으며 60여개 점포에 납품과 진열을 완료했다.

남양유업은 입점 처 확대와 판매 촉진을 위해 중국 현지의 주요 도시 유명 호텔에서 신제품 론칭 발표회를 진행하는 한편 입점 매장 앞 로드쇼와 시음 활동을 통해 적극적인 판촉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추후 아인슈타인 우유와 멸균유, 가공유 및 발효유 등으로 수출 제품군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원구 남양유업 대표는 "수출을 계획대로 진행할 경우 올 한해 연간 수출금액은 200만불 이상이 될 전망"이라며 "시장 상황에 따라 더욱 확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