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S '응답하라 90년대' 광고 화제

최종수정 2013.02.18 15:41 기사입력 2013.02.18 15:38

댓글쓰기

(출처 : 유튜브)

(출처 : 유튜브)


[아시아경제 박충훈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의 웹브라우저 '인터넷 익스플로러10'의 복고풍 광고가 유튜브에서 인기몰이중이다.

이 광고는 '90년대 아이들'이란 제목으로 당시 유행하던 다마고치, 워크맨 등의 청소년 문화를 차례대로 소개하고 있다. 요요, 딱지 치기, 에어펌프 운동화, 모뎀, 디스켓 등 우리에게 익숙한 물건들도 등장한다. '바가지 머리'에 대해선 "60달러가 안되는 비용에 4분만에 완성되는 헤어컷"이라는 설명이 나온다.

이 광고는 지난달 23일 유튜브에 올라온 이후 현재 124만여명이 시청했다. 광고에 담긴 메시지는 "90년대 문화를 즐겼던 당신이 자라 어른이 됐듯이 90년대에 첫 출시된 '인터넷 익스플로러'도 성숙하고 새로워졌다"는 것이다.

MS는 지난해 초 '당신이 싫어하던 브라우저(browseryoulovedtohate.com)'라는 사이트를 개설하고 터치스크린에 최적화된 새 웹브라우저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최신버전이 느린 속도와 잦은 다운 등 기존 문제를 해결하고 완전히 새로 태어났음을 강조한다. '90년대 아이들' 광고 역시 이같은 홍보전략의 연장선에서 제작된 것으로 분석된다.

영국 미러는 지난 4일 이 광고를 소개하며 "우리를 추억의 골목길로 데려다 주는 훌륭한 광고"라고 평가했다.
(출처 : browseryoulovedtohate.com)

(출처 : browseryoulovedtohate.com)


박충훈 기자 parkjov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