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진보당의 대선평가 "정권교체 안됐지만 당·이정희 부활"

최종수정 2013.01.14 06:13기사입력 2013.01.11 07:30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통합진보당 이정희 전 대선후보는 1,2차에 걸친 대선 TV토론에 나와 "박근혜를 떨어뜨리기 위해 나왔다"면서 당시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에 맹공을 퍼부었다. 새누리당은 이런 모습이 오히려 중장년층과 보수의 결집을 자극시켰고 박 후보의 당선에 적지않은 공을 세운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진보당은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 9차 중앙위원회 회의에서 "대선투쟁을 통해 통합진보당과 이정희 후보가 정치적으로 부활했다"면서 "핵심지지층을 결속하고 잠재적 지지층에 대한 신뢰 회복이라는 선거 목표를 달성했다"며 18대 대선을 평가했다. 또 다른 목표였던 정권교체와 관련해서는 "진보정치세력의 힘이 부족했고 야권연대가 단단하지 못해 진보적 정권교체에 실패했다"고 말했다.

진보당은 이를 통해 ▲주관적 기대와 안이함 극복 ▲노조조직률 높이기 ▲진보민주개혁세력을 총망라한 공고한 연대연합 구축 등을 이후 과제로 삼았다. 또 ▲당 사수와 강화 ▲민주노총 등 대중조직의 배타적 지지관계 복원 ▲당이 대중조직의 조직력과 투쟁력 강화에 복무 ▲새로운 연대연합 정치 모색 등을 이후 과제로 제시했다.

그러면서 이달 말 말까지 벌이는 복당 사업을 지원하기 위한 당규를 마련키로 했다. 지난 해 당 사태로 일시적으로 탈당한 당원이 이 기간에 복당을 신청하면 즉시 복당 처리하는 부칙을 만든 것이다. 기존에 탈당한 사람은 6개월 지나야 복당을 신청할 수 있으며 복당원서 접수일로부터 30일 이내에 심사를 거쳐 결정하던 규정을 한시적으로 간소화한것.

당비 납부와 관련해선 온라인 뱅킹, 무통장 입금, 현금 납부가 가능하도록 했으며 이런 경우 신분증 사본을 제출했던 규정도 없앴다.

진보당은 내달 22일 지도부를 선출하며 대표, 최고위원, 중앙대의원, 중앙위원뿐 아니라 광역시도당 위원장, 지역위원회 위원장까지 모두 선출키로 했다. 그러면서 투표율이 50% 이상 넘어야 하는 규정을 이번 당직선거에 한해 특례를 두기로 했다. 지난해 당 사태로 비대위 체제로 운영되는 당부가 있어 한시적인 특례를 두기로 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한편, 중앙위에서는 과거 강기갑 혁신비대위에서 당헌당규에 입각한 예산 수립과 집행이 진행되지 못한 것과 관련해 당시 관련 당직자에게 이날까지 내용 증명을 요구한 상태이며 이후 사법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Today Click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