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 초선 "원내대표, 비대위원장 추천권 존중하겠다"

최종수정 2013.01.08 17:20 기사입력 2013.01.08 17: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민주통합당 소속 초선 의원들은 8일 “박기춘 원내대표에게 비상대책위원장 추천권이 주어지는 것을 존중한다”는 취지의 의견을 모았다. 아울러 “비대위원장은 ‘혁신형’과 ‘관리형’의 모두를 갖춘 이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으며, ‘조기 전당대회론’에도 동의했다. 민주당 내 중진의원들의 주장을 모두 수용하겠다는 의미다.

이언주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박 원내대표가 민주당 초선의원 대상으로 개최한 ‘미니의총’에서 이같은 의견이 모아졌다고 밝혔다.

초선 의원들은 4시간 가량의 간담회 끝에 박 원내대표의 비대위원장 추천권을 존중하겠다고 합의했다. 비대위원장 선출을 위한 경선보다 합의 추대 쪽으로 가닥을 잡고 중진의원들의 주장을 받아들이겠다는 것이다. 

이 원내대변인은 “진짜 경쟁을 한다면 차기 전당대회에서 당원과 대의원의 평가를 받고 제대로 경선하는 것이 맞다는 주장이 나왔다”면서 의견 조율 배경을 설명했다.

초선 의원들은 또 향후 비대위의 성격을 정의하는 데 있어 ‘혁신’과 ‘관리’ 부분 모두에 방점을 찍었다. 신장용 의원은 이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혁신과 관리 모두를 아우르는 복합형으로 가야하는 것이 초선들의 대체적 의견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당 주류 세력으로 분류되는 이인영·우상호 의원을 비롯한 일부 초·재선 의원들이 3선의 박영선 의원을 비대위원장으로 내세우면서 “표결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위원장 추대 과정에 난항이 예상된다. 박 원내대표 역시 “추대가 좋지만 경선도 가능한 것이 민주주의 아니겠는가”라고 말해 경선 가능성의 불씨는 여전히 살아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승미 기자 askm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