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솔로대첩 강행한다 여의도로 달려라

최종수정 2012.12.24 13:23 기사입력 2012.12.24 13:23

댓글쓰기

▲ '솔로대첩' 주최 측이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행사일정을 공지했다.(출처: www.facebook.com/lovetoday2/)

▲ '솔로대첩' 주최 측이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행사일정을 공지했다.(출처: www.facebook.com/lovetoday2/)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미혼 남녀를 위한 대규모 미팅행사 '솔로대첩'이 24일 오후 개최 장소인 여의도공원측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강행될 예정이다. 주최 측은 이날 행사가 당초 콘서트 형식에서 플래시몹 형태로 변경된만큼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솔로대첩 공동기획자 장찬욱씨는 이날 아시아경제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참가자들이 지령에 따라 데이트 상대를 정하는 플래시몹 형태로 행사가 진행될 것"이라며 "절대 불법적인 집회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여의도공원 측은 성추행이나 절도 등 범죄 우려가 높다는 이유로 이용 허가를 내주지 않았다. 특히 허가 없이 행사를 강행할 경우 도시공원법 위반으로 고발한다는 입장이다. 이날 여의도공원 관계자는 "불허 방침에는 전혀 변함이 없다"면서 "다만 만일에 있을 사고를 대비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남자는 흰색, 여자는 붉은색, 커플은 초록색 계열의 옷을 입고 여의도공원으로 모이면 된다. 공원 입구를 비롯해 인근 전철역과 버스정류장 등에서 기획자에 속한 자경단이 지령이 담긴 전단을 일일이 나눠준다.

전단에는 ▲ 12월 24일 3시까지 여의도 공원에 도착 ▲ 3시24분 최대볼륨으로 알람을 맞출 것. ▲ 여의도광장 전체에 알람이 울려퍼지면 솔로대첩 시작 ▲ 무대 기준으로 '오른편엔 여자, 왼편엔 남자' ▲ 산책하며 마음에 드는 이성에 암호를 물어볼 것 등의 지시사항이 적혀 있다. '산책하러 오셨어요?'와 '같이 하실래요?'로 된 암호는 각각 '솔로대첩 참가하러 오셨어요?'와 '데이트 하실래요?'라는 의미다.
지난 달 초 유태영·장찬욱씨의 아이디어로 시작한 이번 행사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급속도로 입소문이 퍼졌다. 이후 참여를 희망하는 네티즌 수가 2만여명으로 늘어났다.

주최측에 따르면 GS건설, KT, 서울우유, 큐니걸스, 조군샵 등의 기업들도 후원 의사를 밝혔다. 이날 맺어진 커플이 인증샷을 찍어 페이스북에 올리면 소정의 상품을 받을 수 있다. 개그맨 박휘순, 유민상, 개그우먼 강민경, 오나미, 박지선 등 연예인들도 행사에 참여하겠다고 약속했다.

솔로대첩은 이날 서울을 비롯해 부산, 대구, 광주 등 전국 15곳에서 열릴 예정이다. 대전 엑스포남문광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솔로대첩은 행사장소 섭외 문제로 일정이 취소됐다.

1만여명 이상의 시민들이 집결될 것으로 추산됨에 따라 경찰 또한 비상이 걸렸다. 경찰청은 성범죄 등 각종 범죄 예방을 위해 400여명의 경비인력을 현장에 배치하고 지방에도 600명을 투입하는 등 만일의 사고에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장인서 기자 en130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