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1600억대 곤충시장 공략 시동..대벌레 농가분양

최종수정 2018.08.16 08:15 기사입력 2012.10.24 10:09

댓글쓰기


【화성=이영규 기자】경기도가 국내 1680억 원대 애완곤충 시장 공략에 시동을 걸었다. 경기도는 1마리당 8000원 정도 받을 수 있어 경기도내 농가 주요 소득원으로 촉망받는 '대벌레' 곤충(사진)을 15개 농가에 농가당 100마리씩 총 1500마리 분양한다고 24일 밝혔다.

대벌레는 경기도농업기술원 소득자원연구소에서 지난 2007년부터 4년간 파주, 연천 등 DMZ(비무장지대) 접경지역 곤충자원 조사결과 확인된 658종 중에서 길 앞잡이 등과 함께 산업화가 유망한 자원으로 선발된 28종 중 하나다.

몸길이 7~10cm 의 대벌레는 초록 잎에서는 녹색, 나뭇가지에서는 담갈색으로 변하며 모양도 나뭇가지 형태로 바꿀 수 있다. 지난 고양 선인장페스티벌과 예천 국제곤충바이오엑스포, 안양 과학축전 등에 전시돼 학생들과 시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특히 미국 웨스트버지니아대학교에서 체험교육 프로그램으로 이용되고 있는 곤충이다.

그동안 부화를 위한 환경조건이 밝혀지지 않아 대량사육이 되지 않았으나 경기도농업기술원과 국립농업과학원이 공동으로 연구를 진행해 최적의 사육 환경조건을 밝혀냈다. 인공먹이 개발에도 성공했다.

임재욱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곤충은 애완용, 체험학습용, 친환경농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이용되고 있는 유망한 생물자원"이라며 "지난 3월 농림수산식품부에서 지원하는 곤충자원산업화지원센터를 경기도에 유치한 만큼 이번 대벌레 성과처럼 곤충 사육농가를 지원하기 위한 연구 개발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2010년 1680억 원 규모의 국내 곤충산업 시장이 2015년에는 2980억 원으로 커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