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못난이 송편' 경수진 "초등학교 시절 전학 와 왕따 경험"

최종수정 2012.10.17 14:00 기사입력 2012.10.17 14:00

댓글쓰기

'못난이 송편' 경수진 "초등학교 시절 전학 와 왕따 경험"

[아시아경제 장영준 기자]배우 경수진이 초등학교 시절 왕따를 당한 사실을 털어놨다.

경수진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진행된 MBC 기획특집드라마 '못난이 송편'(극본 최현경, 연출 이은규) 기자간담회에서 "나도 왕따 경험이 있다. 이번 드라마 시나리오를 받고 누구나 공감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초등학교 6학년 때 전학을 왔다. 보통 아이들이 전학을 오면 낯설어 하는데 그런 것 때문에 다른 친구들과 같이 밥도 안 먹고 외톨이로 생활해봤다"며 "내가 거기서 느낀 게 선생님이 '다르다'와 '틀리다'의 차이점을 교육시켜야겠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이 '못난이 송편'에 더욱 애정이 갔던 것 같다"고 전했다.

경수진은 극중 친한 친구로부터 심한 괴롭힘을 당해 이후 정신 이상까지 오는 오아영 역을 맡았다.

'못난이 송편'은 최근 대두되고 있는 학교폭력, 왕따 문제를 조명한다. 선생님이 된 주희(김정화)가 반에서 일어나는 왕따 사건을 통해, 학창시절 자신의 반에서 일어난 왕따 사건에 방관자로 침묵했던 자신을 반성하고, 예전에 소외 받았던 친구를 찾아 사죄한다는 내용이다.
우리 사회의 큰 문제점으로 거론되고 있는 왕따 문제를 그린 '못난이 송편'은 오는 3일오전 2부작 연속으로 140분간 방송될 예정이다.


장영준 기자 star1@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