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올림픽 열기에 '88올림픽 기념품' 인기 폭발

최종수정 2012.08.07 11:40기사입력 2012.08.07 11:40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대한민국 대표팀이 런던에서 선전하면서 88올림픽 기념품도 덩달아 특수를 누리고 있다.

7일 옥션은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5일까지 계속되고 있는 올림픽 기간중에 주화-우표 카테코기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125% 증가했다고 밝혔다.

가장 매물 종류가 많은 품목은 88서울올림픽 기념주화와 우표다. 현재 280여종이 나와 있어 올림픽 전에 비해 매물이 50%가량 증가했다. 88올림픽 무광프루프 은화세트(13만원)를 비롯해 마라톤 1온스 은화(5만9000원) 등이 나와 있다.

1988년 전국민을 하나 되게 했던 올림픽 송인 코리아나의 ‘손에 손잡고’ LP판도 21개 한정으로 판매중인데 7일 오전 8시 현재 남은 물건이 2개에 불과하다.

올림픽 기념 품 중 가장 눈에 띄는 품목은 1992년 알베르빌 동계올림픽 10종 금화 세트로, 시작가격 1760만원의 경매에 나와 있다. 피겨스케이트, 스키 등 동계올림픽 주요 종목과 근대올림픽의 창시자인 쿠베르탱 남작을 새긴 금화가 포함된 10종 세트다.


옥션에서 화폐를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취미화폐사 김대영 대표는 "올림픽 특수로 서울올림픽에 대한 향수를 가진 40~50대 고객 위주로 서울올림픽 기념주화를 많이 찾는다"며 "역도나 핸드볼은 88년 당시에는 매물 찾는 사람이 드물었는데 장미란 선수 등 한국 선수의 선전과 ‘우생순’ 영화 흥행으로 최근 몇 년 사이 찾는 고객이 급증했다"고 말했다.

양종수 옥션 리빙담당 팀장은 "올림픽 특수로 각종 기념품 특수가 올림픽 끝날 때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한다"며 "특히 축구 성적에 따라 해외 온라인경매사이트에서의 한국 선수 관련 기념품 숫자가 더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Today Click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