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경기도 독거노인 '정신건강' 챙긴다..올해 3963명

최종수정 2012.05.13 09:54기사입력 2012.05.13 09:54

[수원=이영규 기자]경기도(도지사 김문수)가 독거노인들의 정신 건강 문제 해결을 위해 기존 방문건강관리사업에 독거노인 건강관리 분야를 추가한다.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5월부터 도내 23만3766명의 독거노인중 기초수급자, 차상위계층등 소외계층에 해당하는 3963명을 대상으로 방문건강 관리프로그램을 시행키로 했다.

경기도는 지난 2007년부터 노인들을 대상으로 방문건강관리사업을 실시해 왔으나 진단 항목이 고혈압과 당뇨병 관리에 한정돼 있어 관리 영역을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지난해 가톨릭의대 예방의학교실과 군포시와 동두천시 2개 보건소, 독거노인 178명을 대상으로 방문건강관리 시범사업을 벌였다. 시범사업 결과 노인들의 불안감과 우울증이 51.1%에서 39%로 감소하고, 살고 싶다는 생각이 26.9%에서 41.3% 증가하는 등 효과가 나타나자 경기도는 올해 도내 전역 45개 보건소로 사업을 확대 실시키로 했다.

올해 사업대상자인 독거노인 3963명은 기존 방문건강관리사업 대상 노인 가운데 정신건강관리가 필요하다고 판단된 사람들이다.

경기도는 방문건강관리요원 1인당 8명의 독거노인을 배정, 연간 8회에 걸쳐 방문건강관리사업과 함께 우울증 예방 교육과 규칙적 생활습관 가지기 등의 상담 교육을 실시한다.

경기도 보건정책과 관계자는 "경기도내 노인의 자살 수가 2010년 1102명으로 전국 1위"라며 "독거노인들은 오랜 은둔과 칩거로 신체뿐 아니라, 정신적 건강문제도 갖고 있는 만큼 이번 방문건강관리사업 확대로 독거노인들의 우울증과 자살률 이 감소하길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오늘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