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OOK]"'철가방 천사' 생각에 내 자신이 부끄러웠다"

최종수정 2012.02.13 11:20 기사입력 2012.02.13 11:20

댓글쓰기

[BOOK]"'철가방 천사' 생각에 내 자신이 부끄러웠다"

[아시아경제 성정은 기자]"책을 쓰는 내내 제 자신이 부끄러웠습니다."

최근 '철가방을 든 천사'를 펴낸 동화작가 엄광용(58ㆍ사진)씨의 말이다. 출간일인 16일을 일주일여 앞둔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동에 있는 그의 사무실을 찾아 책에 대한 얘기를 들어봤다.

웃음 가득한 얼굴로 인사를 건넨 그는 앉자마자 책의 주인공인 고(故) 김우수씨 얘기를 꺼냈다. 김씨처럼 이웃과 나누는 삶을 살지 못한 것이 후회가 많이 된다는 것이었다.

김씨는 지난해 9월 오토바이 사고로 목숨을 잃은 그 순간까지, 하루 하루를 '나눔'으로 산 인물이다. 자장면 배달을 하면서 받은 월급 70여만원을 쪼개 형편이 어려운 아이들을 후원하던 그는 그릇을 찾으러 다녀오던 길에서 차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사고 직후 김씨의 이야기는 순식간에 이곳저곳으로 퍼져나갔다. 그는 당시 '철가방 천사'로 불리며, 수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울렸다.
'철가방을 든 천사'는 이런 김씨의 불우한 어린 시절과 술과 노름에 빠져 방황했던 젊은 시절에서부터 그가 기부천사가 되기까지의 삶을 그린 책이다.

엄씨는 "기부가 어떤 의미를 갖는지 알면서도 실천을 안 하는 건 기부 철학을 모르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김씨의 삶을 담은 책을 써 더 많은 사람들, 특히 아이들에게 기부에 녹아있는 아름다운 마음을 알려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책을 쓰는 과정은 그리 쉽지만은 않았다. 그가 평소에 김씨를 알고 지내던 것도 아니었고, 김씨의 이야기를 해줄 수 있는 가족도 없었다. 김씨를 알고 있는 사람이라곤 함께 일했던 중국집 사장과 배달원들뿐이었다.

엄씨는 책을 쓰기 전 김씨가 일했던 중국집을 찾아 그 집 사장을 몇 시간이 넘도록 만났다. 40대 중반의 중국집 사장은 김씨를 알 수 있는 유일한 창구였다.

엄씨는 그렇게 김씨에 관한 이야기 조각을 모아나갔다. 7살에 엄마가 집을 나갔던 일과 12살 때 고아원을 뛰쳐나온 일, 방화미수죄로 교도소에 들어갔던 일, 그 뒤 술에 빠져 지냈던 일까지. 제각각인 조각들을 한 데 엮는 데선 엄씨의 상상력이 큰 역할을 했다.

그는 "책을 쓰는 작업은 김우수라는 인물과 내 철학을 하나로 결합하는 것과 같았다"면서 "실화를 바탕으로 쓰긴 했지만 빈 곳을 채워야 하는 일이 많았기 때문에 이럴 땐 김씨라는 인물로 내가 사람들한테 전하고 싶은 말을 넣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 책에 나오는 내용 가운데 김씨가 고아원에서 도망쳐 나온 이유가 왕따를 당했기 때문이라는 부분, 교도소에서 만난 노인과 같이 나무에 물을 주면서 새 삶을 결심한 부분 등은 모두 엄씨의 머릿속에서 나온 것들이다.

엄씨는 '철가방을 든 천사'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대목으로 김씨가 교도소에서 '사과나무'라는 잡지를 본 내용을 꼽았다. '사과나무'에서 가정 폭력에 시달리는 아이들의 이야기, 그런 아이들을 후원하는 사람들의 글을 읽은 김씨는 자기도 그 사람들처럼 불쌍한 아이들을 도와야겠다고 생각한다. 불행한 삶을 살았던 김씨가 완전히 다른 삶을 살게 된 순간이다.

엄씨는 이 책을 다 쓰고 나서 김씨의 뜻을 조금이나마 좇기로 했다고 했다. 그는 "아이들에게 글쓰기를 가르치는 방식으로 재능기부를 해보려고 한다"며 크게 웃어보였다.

'철가방을 든 천사'는 엄씨의 이 따뜻한 생각처럼, 김씨의 뜨거운 마음처럼 포근하다. 동화책이지만 어린이뿐 아니라 어른에게도 권할만하다. 55년 만의 한파가 찾아온 요즘, '철가방을 든 천사'는 얼어버린 마음을 녹여주기에 충분하다.

철가방을 든 천사/ 엄광용 지음/ 북오션/ 1만1000원
[BOOK]"'철가방 천사' 생각에 내 자신이 부끄러웠다"


성정은 기자 je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