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성인 일회용녀 화제…"모든 물건 싫증나면 버린다"

최종수정 2011.09.28 06:37 기사입력 2011.09.28 06:37

댓글쓰기

화성인 일회용녀 화제…"모든 물건 싫증나면 버린다"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화성인 '일회용녀'가 등장, 놀라움을 주고 있다.

2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화성인 바이러스'에는 모든 물건에 싫증을 쉽게 내고 갖다 버리는 일명 '일회용녀' 이미나 씨가 출연해 이목을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 이씨는 "옷 신발 가방 속옷은 기본이고 디카와 스마트폰도 몇 번 사용하고 내다버린다"고 털어놔 주변을 경악케 했다.

이어 이씨는 "학창시절 교복이 질려 전학을 세 번 갔으며 살던 집도 질려 자취를 한 적이 있다"고 말하기도.

이씨의 이 같은 발언을 MC들이 쉽게 믿지 못하자 이씨는 자신이 내다버린 물건들을 모아놓은 쓰레기봉투를 증거로 보여줬다.
실제로 쓰레기봉투 안에 버려진 물건들은 약 800만원어치에 달했으며 이에 MC 이경규는 "앞으로 버릴게 있으면 나한테 버려 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말도 안돼" "돈이 많나 보다" "나쁜 습관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장인서 기자 en130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