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집 한 채에 77만원” 타타의 초저가 도전

최종수정 2011.07.25 08:08기사입력 2011.07.24 15:09

‘나노하우스’ 내년말 분양 목표
라탄 타타 회장, 자동차·정수기 이어 세 번째 작품
75세 퇴임 앞둔 마지막 작품될 전망


라탄 나발 타타 타타그룹 회장
[아시아경제 채명석 기자] 집 한 채 가격이 ‘77만원.’

인도 최대기업의 최고 경영자(CEO)이면서도 국민의 절대적인 받는 기업가 라탄 나발 타타 타타그룹 회장이 새로운 ‘초저가’ 도전에 나섰다.

인도 현지 언론 보도, 코트라에 따르면 타타그룹은 내년 말까지 ‘나노 하우스’라 불리는 초저가 주택을 인도 시골 지역에 분양할 예정이다.

나노 하우스는 타타그룹의 하우징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인도 전역 30개 지역에서 진행중인 시범사업을 통해 공개됐는데, 조립 완성된 주택 형태 또는 조립 직전의 주택 형태의 두 가지 형태로 분양될 예정이다. 지붕과 문, 창문 등을 포함한 완전한 형태의 조립식 주택인 셈인데, 가격을 낮추기 위해 벽과 인테리어는 코코넛 열매에서 추출한 섬유인 코이어와 황마가 쓰일 예정이다. 만약 주택 구매자가 이미 토지를 보유하고 있다면, 나노 하우스를 완성하는 데까지는 7일 정도가 소요될 예정이다. 수명은 현재의 상황으로는 약 20년이지만 연구가 끊임없이 이어진다면 더 연장될 전망이다.

타타그룹 '나노 하우스'

무엇보다 가격이 매력적이다. 타타그룹은 20㎡(약 6평) 기본 모델이 플랫 지붕을 선택할 경우 가격은 약 3만2000루피선(약 77만원), ‘빈곤층을 위한 주택건설 프로그램’인 ‘Indira Awas Yojana’용으로 좀 더 업그레이드된 30㎡(약 9평) 모델은 약 105만 원 선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지붕에 태양광 전지 패널을 설치할 수 있는 모델과 베란다 설치용 모델도 공급할 예정이다. 타타그룹은 첫 시범사업 단계에서 주민들이 베란다 구성에 관심을 보이는 사람들이 많다는 결과를 얻어 베란다 설치용 모델을 추가한다면 수요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철과 목재 대신 새로운 소재를 사용하는 관계로 타타그룹은 코이어 위원회, 황마 위원회와 주 정부 등 다양한 기관들과 프로젝트 시행에 관해 논의를 진행중이다. 또한 올 연말까지 나노하우스 제조업체 및 공급업체와 주민자치단체인 ‘판차야트’ 등 이해관계자들로부터 나노하우스에 대한 반응을 접수해 디자인 및 설계에 반영할 것으로 알려졌다.

나노하우스는 지난 2009년 1월 양산에 들어간 250만원짜리 초저가 승용차 ‘나노’와 그해 12월 공개된 세계 최저가 정수기인 ‘타타 스와치(1만9000~2만5000원)’에 이어 타타그룹이 추진하는 ‘초저가 프로젝트’ 중 세 번째 작품이다.

라탄 타타 회장은 ‘더 많은 인도 국민이 편안한 삶을 누리고, 국가 경제 발전을 위해 사업을 한다’는 타타그룹의 기업철학을 실천하고자 유래 없는 저렴한 가격의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타타그룹이 분양을 추진중인 '나노하우스' 침실

나노 하우스의 경우 잠재시장 규모는 엄청나다. 인구가 11억명을 넘어선 인도는 전체 인구의 71% 정도가 시골 지역에 거주하는데 시장조사기관인 에른스트 앤 영의 지난해 보고서에 따르면 내년까지 인도 전역에 걸쳐 주택난 해결을 위해 2600만 주택이 추가로 필요하다. 대부분의 인도 인구가 가난과 빈곤에 허덕이고 있어 공급 주택은 저렴하게 제작돼야 만 했다. 따라서 나노 하우스가 계획대로 생산이 개시될 경우 인도 국민들은 보다 적은 부담으로 내 집을 마련할 수 있게 되며, 타타그룹이 생산하는 정수기와 자동차까지 보유하게 되면 삶의 질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킬 수 있다.

특히 퇴임을 앞둔 라탄 타타 회장이 나노 하우스에 거는 기대는 매우 큰 것으로 알려졌다. 창업주인 잠셋지 타타의 증손자로 지난 1991년 회장에 취임한 그는 내년이면 그룹이 정한 회장 연령 임기인 75세를 맞이한다. 이미 그룹은 지난해부터 그의 후계자를 물색하고 있는데, 나노 하우스는 그가 회장으로 재직하며 진행하는 마지막 사업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21년여에 걸친 재직 기간 동안 거대 기업 인수·합병(M&A), 활발한 해외 사업을 통해 타타그룹을 12배로 성장시킨 그는 검소한 생활로 인도 국민들에게 높은 신망을 얻고 있으며, 박리다매를 통해 수익을 어렵게 생활하는 인도 국민들의 삶의 질을 높임으로써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는데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타타그룹이 분양을 추진중인 '나노하우스' 거실

물론 나노하우스 사업이 실행되기 까지는 난관이 남아있다. 우선 나노 하우스의 벽과 인테리어에 쓰일 코이어를 제조하는 업체가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한다면 이를 대체할 소재를 찾아야 하며, 성공적인 주택 공급을 위해 적당한 투자자와 제조업체를 물색중이다.

또한 주택을 공급하게 되는 각 지자체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는 과제도 안고 있다.
채명석 기자 oricm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Today Click

오늘 읽은 기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