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혼으로 막내린 '벤처신데렐라-장애인 판사'순애보

최종수정 2011.06.09 22:49 기사입력 2011.06.09 22: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중증 장애인 남성과 수백억원대 자산가 여성의 결혼으로 주목을 받았던 이수영(46) 前 웹젠 사장과 정범진(44) 뉴욕시 판사가 파경을 맞은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가정법원 가사3부(박종택 부장판사)는 정씨가 이씨를 상대로 낸 이혼 및 위자료 청구소송에서 "이씨에게 혼인관계 파탄의 근본적이고 주된 책임이 있다"며 정씨에게 위자료 3억원을 지급하라고 지난 1일 판결했다.

이씨는 3D 온라인 게임 ‘뮤’로 유명한 웹젠의 창업자로 2000년대 초반 이 회사 코스닥 상장을 통해 수백억원대 평가차익을 남겨 ‘벤처 갑부’, ‘500억 신데렐라’로 불렸다. 정씨는 교통사고로 인한 전신마비를 딛고 뉴욕 최연소 부장검사를 거쳐 2005년엔 뉴욕시 판사로 임명돼 세간의 존경을 받았다. 언론을 통해 접하게 된 둘은 2003년 이씨가 직접 뉴욕까지 날아가 구애한 끝에 2004년 3월 전격 결혼을 발표했다. 결혼 당시 장애를 극복한 순애보로 언론에 소개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러나 회사 자금 횡령 및 사기 등 혐의로 검찰 조사를 비롯한 각종 송사에 휘말려 있던 이씨가 순애보를 송사에만 이용했다는 시각도 있다.

실제로 정씨 측은 재판에서 ‘교제 당시 이씨의 재판 때마다 미국에서 휴가를 내고 와 방청하고, 친분 있는 한국의 검사들에게 사건 처리를 부탁하는 등 그에게 유리한 판결이 나도록 적극적으로 도왔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씨는 ‘이씨가 소송문제가 어느 정도 해결되자 결혼 전과 달리 미국을 자주 찾지도 않고 중증 장애인인 자신을 제대로 보살피지도 않았다’며 지난해 3월 소송을 제기했다. 이씨도 `정씨는 내 재산을 노리고 결혼했으며 재산 획득에 실패하자 일방적으로 이혼을 통보했다'고 맞섰으나 법원은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이씨가 중증 장애인인 정씨를 추운 겨울날 길에 방치한 채 혼자 택시를 타고 가는 등 “정씨의 장애상태에 대한 무관심 및 무지로 인하여 생명의 위협을 느끼게 할 정도로 고통을 겪게 한 점”, “결혼 직후 소송문제가 어느 정도 해결되자 결혼 전과 달리 미국을 자주 방문하지 아니한 점” 등을 들어 정씨에게 일부 승소 판결했다.

법원 관계자는 “3억이라는 위자료는 이례적일만큼 찾아보기 힘든 액수”라며 이씨의 재산규모를 감안한 것도 있겠지만 “정상적인 혼인생활이 불가능한 정씨와의 결혼으로 좋은 시선을 받았음에도 이용목적 달성 후 방치하는 등 실상은 그렇지 못했던 것으로 여겨진 때문”으로 봤다.

정준영 기자 foxfu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