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경부선 일반철도에도 첨단신호시스템

최종수정 2011.04.07 08:26 기사입력 2011.04.07 08:26

코레일, 컴퓨터 활용한 열차자동방호시스템 적용…안전도 높이고 속도 160Km/h 이상 가능

개량전의 철길가 지상신호기.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경부선의 일반철도에도 고속철도처럼 최첨단신호시스템이 가동된다.

코레일은 7일 경부선 일반열차 운행 때도 컴퓨터를 활용한 새 열차자동방호시스템(ATP)을 적용한다고 밝혔다.

열차자동방호시스템은 컴퓨터와 통신기술로 앞서 가는 열차위치를 알아내 뒤따르는 열차의 속도를 스스로 조절해주는 첨단신호 장치다. 운행속도를 160Km/h 이상으로 높일 수 있고 열차운행에 필요한 정보가 운전실모니터에 실시간으로 나타나 안전성도 크게 높아진다.

지금까지는 지상신호기방식으로 철길 가에 서있는 신호기 색깔을 기관사가 보면서 운행해왔다.

열차자동방호시스템은 철로상의 지상시스템과 열차운전실의 차상시스템으로 나뉜다. 지상시스템은 지난해 4월 호남선의 모든 구간에 쓴 뒤 1년 만에 경부선에까지 적용한다.
개량후의 차상모니터.
차상시스템은 새마을호 개량작업이 모두 끝나 경부·호남선에 적용된다. 개량 중인 무궁화호, 화물열차에도 이 시스템이 적용될 예정이다.

신승창 코레일 기술본부장은 “열차자동방호시스템 도입으로 일반철도도 고속철도처럼 안전도가 높아져 고속·고밀도운행을 할 수 있다”면서 “올해 무궁화호 등 다른 열차에도 대상을 넓혀 안전하고 빠른 철도서비스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왕성상 기자 wss404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