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MTV 최초, 韓 차세대 아이돌 '틴탑' 단독 프로 편성

최종수정 2010.06.08 10:14 기사입력 2010.06.08 10:14

댓글쓰기

[사진제공=T.O.P 미디어]

[아시아경제 윤태희 기자]신인 아이돌 그룹 틴탑(TEEN TOP)이 미국의 음악 채널 MTV를 통해 먼저 실력을 인정받아 눈길을 끈다.

8일 오전 소속사 T.O.P 미디어 측은 "이달 말 데뷔를 앞둔 틴탑이 미국 MTV 대규모 프로젝트 'VICE GUIDE TO EVERYTHING'(바이스 가이드 투 에브리씽) 중 아시아 차세대 아이돌그룹 주인공으로 발탁됐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프로그램을 위해 미국 MTV는 지난 1월부터 3개월 간 전 아시아의 데뷔 이전의 아이돌 그룹을 대상으로 음악적 실력과 스타성, 트레이닝 시스템에 대한 사전 조사를 걸친 후 지난 4월 중순 현지 프로듀서가 직접 입국해 트레이닝과 데뷔 준비 과정을 밀착 취재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여름부터 대대적인 프로모션을 시작으로 9월에 방송될 예정이어서 틴탑은 국내 최초로 데뷔 전 후의 모든 과정이 국내가 아닌 미국 전역을 통해 공개된다.

특히 틴탑의 안무연습, 보컬레슨, 외국어, 마임 수업, 예절교육 등 기본적인 트레이닝 과정뿐만 아니라 캐스팅, 트레이닝, 프로듀싱, 마케팅에 대한 전문가 인터뷰 등이 담겨 틴탑을 소개한다.
MTV 연출자 제씨 주크 만(Jesse Zook Mann)은 "처음 기획의도는 체계적인 시스템을 통한 아이돌그룹의 준비 과정이었으나 데뷔 후 활동이 더 기대돼 틴탑이 본격적인 활동을 하는 시점에 한국에 입국하여 한번 더 촬영할 것을 결정했다"며 "멤버들의 음악적 실력과 스타성, 차별화된 음악적 색깔이 세계시장에서도 승산이 있는 아시아의 대형 신인 탄생을 예감케한다"고 밝혔다.

또 직접 틴탑 멤버들의 일상을 체험한 MTV진행자는 "리드보컬 니엘의 음색이 어린 마이클 잭슨을 떠올리게 한다" "네이티브 수준의 영어를 구사하는 멤버까지 있어 팝 시장에서도 경쟁력이 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틴탑은 아역배우, 롯데월드 공개 오디션 출신 등 6명의 멤버로 구성된 아이돌 그룹으로 올 6월말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윤태희 기자 th2002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