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벽산건설, 부산 장전동 '디자인시티' 1682가구 공급

최종수정 2009.10.21 09:48기사입력 2009.10.21 09:44


1세대 2가구 거주 가능한 수익형 평면 선보여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벽산건설이 부산시 장전동에 1700가구에 달하는 대규모 아파트 '벽산블루밍 장전 디자인시티'를 선보인다.

장전동 장전 1-2구역을 재개발한 '벽산블루밍 장전 디자인시티'는 지하3~지상25층, 총 1682가구 규모다. 이 가운데 1075가구가 일반에게 분양된다.

전용 면적별로 살펴보면 ▲59㎡ 61가구 ▲67㎡ 162가구 ▲84㎡ 546가구 ▲104㎡ 87가구 ▲132㎡ 112가구 ▲147㎡ 75가구 ▲164㎡ 32가구 등이다. 이 중 수요층이 두터운 85㎡이하 주택형이 70% 이상을 차지한다.

'벽산블루밍 장전 디자인시티'에는 벽산건설이 자체 개발한 수익형 평면이 적용돼 수요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수익형 평면이란 한 세대에 원룸 형태를 배치, 1세대 2가구 거주를 가능케하는 것으로 별도의 화장실과 간단한 조리공간 등을 추가 제공하고 평면에 따라 출입구도 달리해 완전 다른 세대로 생활할 수 있는 평면 디자인이다.

벽산건설이 이번 설계 개발한 수익형 평면은 '벽산블루밍 장전 디자인시티' 132㎡형 이상의 중대형에 적용된다.

벽산은 수익형 평면 제시로 입주자의 선택 폭을 넓힘과 동시에 임대사업의 기회까지 제공함으로써 소비자가 느끼는 중대형 규모 아파트구입에 대한 부담을 경감시키고 더 많은 수요를 창출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수익형 평면 공간은 임차하는 입장에서도 다세대 주택이나 소형 원룸 주택에 사는 것에 비해 아파트 단지내에 주거하게 되므로 생활환경이 훨씬 개선된다는 이점이 있다.

벽산건설 관계자는 "중대형에 적용된 수익형 평면은 결혼한 자녀와 함께 지내는 2대 공동 거주용으로도 좋고 부산대 앞에 위치한 입지 강점을 이용해 학생들을 대상으로 임대사업을 할 수도 있는 등 활용도가 높다"고 말했다.

이번 평면 설계는 벽산건설의 SDP(셀프디자인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기존에 적용되던 인테리어 선택, 가변형 선택을 넘어 수익형 평면과 일반형 평면을 선택 할 수 있다.

모델하우스는 오는 23일 부산지하철 교대앞역 인근에서 개관될 예정이다.

분양문의 051) 504-7733

▲ '벽산블루밍 장전 디자인시티' 132㎡ 세대 분리형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포토로 보는 세상

  • 슬라이드
  • 슬라이드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루머앤진실

[슈넬생명과학] 003060슈넬생명과학 "감자 계획 확정된 바 없다"
슈넬생명과학이 감자를 계획하고 있다는 시장의 루머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