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형오 "헌재, 미디어법 무효시 정치적 책임질 터"

최종수정 2009.09.01 14:50 기사입력 2009.09.01 14:44

김형오 국회의장은 1일 미디어법의 헌재판결과 관련 "헌재가 미디어법 무효를 선언할 경우 분명한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이날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기국회 개회식에서 "헌재 판결이 나올때까진 여야가 정쟁을 중단해야 한다. 입법부의 일을 사법 판단에 맡기는 것은 이번이 마지막이길 기원한다"며 이와같이 밝혔다.

그는 9월 정기국회 과제를 개헌국회, 법과 질서를 지키는 국회, 민생과 서민을 위한 국회로 규정했다.

김 의장은 개헌에 대해 "개헌특위를 구성해서 정기국회 중에 개헌안을 마련해 달라. 국가의 생존과 미래가 걸린 대역사"라며 "또한 저의 마지막 자존심으로 국회 폭력에 엄정하게 대처하겠다. 더 이상 직권상정에 기대고 막는 투쟁적 정치를 끝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서 그는 "비정규직과 일자리 창출 등 민생현안이 산적해 있다. 민생엔 여야가 없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로 화합과 통합의 바람이 여야관계에도 일고 있다" 며 "여야 지도부는 정당의 족쇄를 풀어 의원에게 권한과 자율을 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의장은 "여야는 적이 아니라 경쟁자이면서 협조자로 여당은 야당을 국정파트너로 존중하고 야당은 여당이 국정을 이끄는 실체임을 인정해야 한다" 며 "소수의견이 묵살되서도 안되고 의석 비율이 무시되서도 안되는게 국회"라며 대화와 타협을 거듭 강조했다.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