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산 재개발구역 철거재개.. 철거민 반발

최종수정 2009.03.12 07:58 기사입력 2009.03.11 20:34

댓글쓰기

지난 1월 철거민과 경찰관등이 숨지는 사고로 중단됐던 용산 재개발 4구역 철거작업이 재개됐다. 세입자들은 용역업체 직원들과의 몸싸움을 벌이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11일 재개발조합 측은 포크레인 3대 등 중장비를 동원, 용역업체 직원들을 배치해 외부인의 접근을 막은 채 4층짜리 2개동 등 빈 건물 10채의 철거를 완료했다. 경찰은 철거 작업 현장 주변에 전·의경 3개 중대 300여명을 동원했다.

이 지역의 철거 대상 건물은 총 234동으로 지난 12월 중순 이 가운데 85동이 철거작업을 마쳤으며 조합측은 150여 채의 잔존 건물 중 비어 있는 50여 동을 우선 허물 방침이다.

보상 합의가 덜 된 100여동에 대해서는 세입자들과 합의를 계속할 예정이다. 다만 합의에 도달하지 못할 경우 명도소송 결과에 따라 강제집행에 돌입하게 될 가능성도 있다.

한편, 용산참사 범국민대책위원회은 이날 오후 참사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개발 공사를 강행하는 것은 살인 개발을 부르고 비극적 사건을 다시 일으키는 것"이라면서 "경찰의 비호 아래 용역들을 통해 진행되는 철거 작업과 재개발을 모든 수단을 동원해 막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