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 세계 과학자들 "제2의 코로나19 막으려면 육류·가축세 도입해야"

최종수정 2020.10.30 16:38 기사입력 2020.10.30 16:38

댓글쓰기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은 기사와 무관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과 같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방지하려면 육류세와 가축세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전 세계 과학자 22인이 29일(현지시간) 미래에는 코로나19보다도 빠르게 전염되는 질병이 더 자주 발생하게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연구를 이끈 동물학자 피터 다샤크는 "육류를 과도하게 소비하는 것은 몸에 안 좋고 환경에도 안 좋을 뿐만 아니라 감염병 대유행을 조장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다샤크는 "(육류를 선호하는) 세계적인 소비패턴 때문에 돼지와 가금류 등이 지나치게 밀집된 공간에서 사육되고 있다"면서 "(밀집사육) 때문에 새로운 전염병과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나타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가축 사육과 육류 소비에 세금을 부과하는 것이 논란이 될 수 있다면서도 제2의 코로나19 사태를 막기 위해 충분히 감당할 수 있는 비용이라고 덧붙였다.

다샤크는 "목축업은 수익성이 좋다"면서도 "선행 연구들은 육류 소비와 생산에 세금을 부과하는 것이 지구를 지키는 방법의 하나라고 지적해왔다"고 강조했다.


또 과학자들은 바이러스가 야생동물에서 인간으로 옮는 것을 막으려면 서식지 파괴를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엔 산하 국제기구인 생물다양성과학기구(IPBES)에 따르면 육류 소비 증가는 특히 신흥경제국과 개발도상국의 생물다양성을 위협하고 기후변화를 가속화하고 있다.


다샤크는 "기후변화는 야생동물의 서식지를 바꿔놓는다"면서 "이것이 진드기 등으로 매개되는 감염병이 확산할 위험을 키운다는 분명한 증거가 있다"고 밝혔다.


네덜란드 출신 과학자 테이스 카위컨도 "고기를 적당량만 섭취하도록 식습관을 바꾸는 것은 팬데믹 위험을 줄이고 자연을 보전하는 데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