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건설, 이라크서 2조 규모 정유공장 고도화설비 공사 수주

최종수정 2020.10.30 10:41 기사입력 2020.10.30 10: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현대건설 이 이라크에서 2조원 규모의 정유공장 고도화설비 공사를 수주했다.


현대건설은 30일 이라크 남부 바스라 서쪽 10㎞ 지점에 바스라 정유공장 고도화설비를 신규 건설하는 공사의 수주에 성공했다고 공시했다. 계약금액 2조252억원 규모로 이는 현대건설 지난해 매출의 11.7%에 해당한다.

공사는 내년 1월10일 시작 예정으로 2025년 7월 준공 목표다.


현대건설은 이번 프로젝트에 대해 현재 운영 중인 바스라 정유공장의 잔사유를 원료로 하는 고도화설비 정유공장을 새로 짓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잔사유는 원유 정제 과정에서 나오는 찌꺼기를 말한다.


현대건설은 이외 수주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경영 상 비밀유지를 위해 유보한다고 밝혔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