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윤석열, '배우자 동거설 보도' 관련자 10명 형사 고발… 추가 법적 조치도 검토

최종수정 2021.07.29 15:37 기사입력 2021.07.29 15:37

댓글쓰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준이 기자]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가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의 동거설을 보도한 매체 관계자 10명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형사 고발하며 강경 대응에 나섰다. 이어 일정 기간 모니터링을 거쳐 추가적인 법적 조치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캠프는 29일 오후 페이스북에 공개한 입장문을 통해 "윤 전 총장 배우자에 대해 '입에 담기 어려운 성희롱성 비방'을 일삼고 근거 없는 유흥접대부설, 불륜설을 퍼뜨린 관련자 10명을 일괄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윤 전 총장 부인 김씨와 양모 전 검사가 부적절한 동거 생활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들에게 적용된 혐의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통신매체이용음란), 정보 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등이다.


그러면서 "유흥접대부설과 불륜설은 단연코 사실이 아니다"면서 "돈을 노린 소송꾼의 거짓 제보를 의도적으로 확산한 것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또 이들의 보도에 대해 "취재윤리, 검증을 운운하고 있으나 정상적인 취재 활동이나 검증이라고 볼 수 없다"면서 "성매매, 성상납 등을 운운하는 발언 자체가 여성의 성을 상품화하는 폭력적이고 여성 비하적인 인식을 전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연일 김씨를 언급한 여당 정치인들도 비판했다. 국민캠프는 "민주당 정치인들도 '쥴리로 불리는 분을 어떻게 영부인으로 모실 수 있나', '쥴리는 든든한 호위 무사가 생겨서 좋겠다'고 조롱성 논평을 내놨다"면서 관련 언급을 한 송영길 대표, 정청래 의원,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정운현 이낙연 캠프 공보단장을 겨냥했다.


끝으로 국민캠프는 "팩트에 기반한 후보 검증, 인간의 존엄성과 인격을 존중하는 의혹 제기와 해명을 기대하면서 성폭력성, 성희롱성 위법 행위에 대해 일정 기간 모니터링 등 채증 작업을 마친 후 추가적인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