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구자들이여 건물 밖으로 피아노를 던져라”[과학을 읽다]

최종수정 2021.04.06 10:55 기사입력 2021.04.06 10:55

댓글쓰기

‘4월의 과학기술인상’ 한승용 서울대 전기정보학부 교수, 자율·창의적 연구 강조

“연구자들이여 건물 밖으로 피아노를 던져라”[과학을 읽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한국의 연구자들이여, 건물 밖으로 피아노를 던져라."


세계 최초로 초소형·초경량 무절연 고온초전도자석을 개발해 4월의 과학기술인상을 받은 한승용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46·사진)가 5일 아시아경제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연구자이자 스승으로서 후학들에게 당부하고 싶다며 한 말이다. 2003년부터 13년간 미국 MIT에서 공부하던 시절과 2017년 이후 한국에 돌아와 모교인 서울대에 재직하면서 느낀 연구 풍토의 차이에 대한 지적이다.

한 교수에 따르면 MIT에는 학생들이 성적표에 기록을 남기지 않은 채 수업을 포기할 수 있는 마지막 날 기숙사 옥상에서 피아노를 던져 깨뜨리는 전통이 있다. 1972년 한 학생이 "기숙사 건물 밖으로 피아노를 던져서 파편의 움직임을 연구하고 싶다"며 장난스레 던졌던 제안이 놀랍게도 학교의 공식 승인을 거쳐 전통으로 자리 잡았다. 한 교수는 "학생들에게 적어도 이 학교에서는 ‘미친 짓을 해도 된다’는 자신감으로 이어진다"면서 "실패는 그 자체로 매우 소중한 자산이니 두려워하지 말고 다양한 시도 그 자체를 즐기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학생들의 ‘재미’를 존중해주는 학풍은 ‘안 되면 말고’ 식의 가벼움으로 비칠 수 있지만 결국은 어떠한 난제라도 돌파할 수 있는 놀라운 창의성으로 이어져 MIT의 뛰어난 학술적 성취로 이어지고 있다. 그가 2017년 한국에 돌아온 후 모교인 서울대에서 겪었던 연구 풍토는 다소 달랐다. 한국 학생들은 재미보다 성공에 무게 중심을 두고 있고 실패에 대한 두려움에 짓눌려 있다.


한 교수는 "한국의 학생들은 남들이 하지 않은 새로운 시도를 생각해냈더라도 그 길의 끝에 있을 지도 모르는 실패에 대한 두려움으로 주저하는 경우를 종종 봤다"면서 "선진국의 문턱에 들어선 한국은 과거의 추격형 연구를 탈피해야 하며,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피아노를 던지는’ 자유로운 연구가 더욱 많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자들이여 건물 밖으로 피아노를 던져라”[과학을 읽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 교수가 개발한 기존 100분의 1 이하 초소형·초경량 무절연 초전도자석은 발전기·모터 등 전자석이 필요한 광범위한 산업 분야에서 획기적 변화를 초래할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는 "작고 가벼워진 초전도자석을 이용해 기존보다 효율이 훨씬 높고 힘이 센 풍력 발전기나 핵융합 장치,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의 제작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