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이냉치냉’으로 즐기는 먹거리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우리에겐 전기장판이 있잖아요

‘이냉치냉’으로 즐기는 먹거리
AD
원본보기 아이콘

더울 때는 뜨거운 국물로 더위를 다스린다(이열치열)면, 겨울에는 시원하고 차가운 음식으로 추위를 다스려야 한다. 덜덜 떨 만큼 추운 겨울에도 손에는 얼음이 들어간 음료를 마신다거나, 히트텍을 입기보다 양말을 벗는 것으로 겨울을 맞이하는 분이라면 이 내용에 공감할 것이다. 그렇다. 겨울은 더 차갑고 시원해야 한다. 그래야 이불 속의 따듯함이 더 포근하게 다가올 테니까 말이다.


냉면
‘이냉치냉’으로 즐기는 먹거리 원본보기 아이콘

여름에만 냉면 먹는 사람은 하수, 겨울에도 냉면 먹는 사람은 고수 아닌가! 동동 떠 있는 얼음조각을 아삭아삭 씹으면 뼈까지 시린 기분이 들지만, 체증이 가라앉는 느낌이 든다. 비빔냉면, 물냉면 다 좋지만, 매콤한 비빔냉면에 물냉면 육수를 부어 먹으면 매콤함과 담백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너무 춥다면 따뜻한 육수 한 컵 마시고 다시 냉면을 들이켜면 된다. 여름보다 겨울에 먹는 냉면이 더 맛있는 이유는 상쾌하고 시원한 맛을 더 강하게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아이스크림
‘이냉치냉’으로 즐기는 먹거리 원본보기 아이콘

따뜻한 방에서 먹는 아이스크림보다 맛있는 간식이 또 있을까! 컵 아이스크림, 막대 아이스크림 가리지 않고 냉동실을 차지하고 있는 아이스크림. 더운 여름 아이스크림으로 시원함을 만끽하는 것도 좋지만, 이불 안에서 시원함을 즐기는 것도 못지않은 행복이 된다. 아이스크림 위에 견과류나 꿀을 뿌려 먹는 등 본인의 취향에 맞는 간식으로 즐겨도 좋다. 과자 옷을 입은 아이스크림이나, 콘 아이스크림이 특히 맛있는데, 가끔 쭈쭈바도 좋은 친구가 된다. 역시 겨울엔 붕어빵보다 붕어싸만코죠.


차가운 귤
‘이냉치냉’으로 즐기는 먹거리 원본보기 아이콘

겨울철 가장 과일은 바로 귤 아닐까. 전기장판에서 차디찬 귤을 한 입 먹었을 때의 쾌감이란! 자칫 잘못 관리해 미지근한 귤이 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는데, 본연의 달콤함과 새콤함 맛을 느낄 수 없기 때문이다. 베란다에서 추운 몸을 떨며 기다린 귤을 따뜻한 방에 모시고 와 TV 드라마, 영화를 정주행하며 다정한 시간을 보내보자. 귤 한 박스 바닥이 금방 드러날 것이다. 특히 귤에 포함된 비타민 C는 유해산소로부터 세포를 보호하는 향상화 효과로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해준다. 감기에 걸리기 좋은 계절, 먹기 좋은 제철 과일이라는 것! 단, 과유불급이라고 했던가. 너무 많이 먹으면 소화불량, 배탈 등의 원인이 될 수 있으니 참고하길.


아이스 아메리카노
‘이냉치냉’으로 즐기는 먹거리 원본보기 아이콘

얼죽아들 이리 모여~ 역시 커피, 음료는 겨울에도 아이스가 최고다. 동동 떠 있는 얼음은 시원함과 동시에 여유로움을 전하는 매개체가 된다. 뜨거운 아메리카노가 잔잔하면서도 깊은 풍미를 전한다면,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특유의 생동감과 활력이 묻어난다. 얼음이 녹을수록 연한 아메리카노가 된다는 점도 좋고, 남은 얼음을 아작아작 씹어 먹을 수 있어서 좋다. 오후 간식으로 제격이라는 말씀!




김진선 기자 carol@asiae.co.kr
<ⓒ이 구역의 주정뱅이, 드링킷 무단전재, 배포를 금합니다>
AD

이슈 PICK

  •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국내이슈

  •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해외이슈

  •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포토PICK

  •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