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6일만 재보복 나선 이스라엘…이란 이스파한 공습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이란 본토 군기지 타격
초강수 피한 '제한적 보복'

이스라엘이 이란의 대규모 보복 공습에 대한 재보복에 나섰다.


미국 ABC방송은 미국 당국자를 인용해 이스라엘이 19일 이란에 보복 공습을 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14일 이란이 이스라엘에 미사일과 드론을 발사하자 이스라엘의 미사일 방어 시스템이 작동하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4일 이란이 이스라엘에 미사일과 드론을 발사하자 이스라엘의 미사일 방어 시스템이 작동하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란이 시리아 내 자국 영사관 공격에 대한 보복으로 지난 13일 밤 이스라엘에 공습을 단행한 지 6일 만이다.

이란 반관영 파르스 통신은 이스파한 주 주도 이스파한 공항에서 폭발음이 들렸으나 원인이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파르스 통신에 따르면 폭발음이 들린 곳 인근에는 이란 제8 육군항공대 군기지가 있다. 미국 CNN방송도 이란 육군항공대 근처에서 폭발음이 들렸다고 보도했다.


이란 국영 TV는 이스파한 근처에서 확인되지 않은 작은 비행 물체 3개가 대공 방어 시스템에 의해 요격됐다고 밝혔다. 이란 시설에 피해를 입혔다는 보고는 접수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스파한 주는 이란의 다수 핵시설이 위치한 곳이다. 그러나 외신들에 따르면 이란 측은 이스파한 핵시설이 무사하다고 밝혔다. 미국의 고위 당국자는 CNN에 이스라엘이 이란의 핵시설을 공격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핵시설을 타격하는 초강수는 피한 것이다.

CNN에 따르면 미국 고위 당국자는 이번 공습은 지난 13~14일 이란의 공습에 대한 보복으로, '제한된 방식'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24~48시간 이내에 보복에 나선다는 계획을 미리 미국 정부에 전달했다.


이스라엘은 확전을 우려한 미국 등 국제 사회의 만류에도 재보복에 나섰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14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통화하며 군사적 보복을 만류했다.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이란 대응에 대한 결정은 주체적으로 내릴 것"이라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스라엘 전시내각은 동맹국들의 확전 우려를 고려해 제한적 보복에 나서기로 했다.


이스라엘이 재보복에 나서면서 이란의 향후 대응에 주목하고 있다. 이란은 이스라엘이 재보복에 나서면 "이스라엘의 작은 침략에도 거대하고 가혹한 응징을 유발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오수연 기자 syoh@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국내이슈

  •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해외이슈

  •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 용어]머스크, 엑스 검열에 대해 '체리 피킹'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