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하루천자]어떤 고독은 외롭지 않다<3>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편집자주미국의 소설가 메리 E. 윌킨스 프리먼(1852~1930)은 여성의 역할과 사회에서의 관계를 다룬 소설들을 많이 발표했다. 미국 뉴잉글랜드 지역의 청교도적인 색채와 지역 사람들의 모습, 특히 가난한 노동자 계층 여성들의 삶을 세밀하게 묘사한 소설로 평단의 인정을 받았다. 오늘 소개하는 그녀의 단편집 <뉴잉글랜드 수녀>(1891)에선 여성 인물들에게 약하고 의존적인 모습 대신 독립성을 부여함으로써 여성의 역할과 가치에 대한 편견을 깨뜨린다. 무엇보다 독신의 평화롭고 우아한 삶을 더없이 안락하고 황홀하게 묘사했다. 글자 수 882자.
[하루천자]어떤 고독은 외롭지 않다<3>
AD
원본보기 아이콘

루이자는 허리에 초록색 앞치마를 둘러서 묶고, 초록색 리본이 달린 납작한 밀짚모자를 꺼냈다. 그리고 작고 파란 그릇을 들고, 차를 끓여 마실 까치밥나무 열매를 따러 정원으로 갔다. 다 따고 나서는 집 뒤쪽에 있는 계단에 앉아 열매를 떼어냈고 남은 줄기는 앞치마에 조심스럽게 모았다가 닭장에 던져줬다. 혹시 계단 뒤쪽 잔디밭에 떨어진 가지는 없는지 빈틈없이 살펴봤다.


루이자는 천천히 그리고 조용히 움직였다. 차를 준비하는 데도 오랜 시간이 걸렸다. 하지만 마침내 차가 준비되면 귀한 손님을 접대하듯 아주 우아하게 차려냈다. 거실 한가운데 있는 작은 사각 식탁 위에 깔린 리넨 식탁보는 풀을 먹여 빳빳했고 그 가장자리에 수놓인 꽃무늬가 반짝거리고 있었다. 루이자는 차 쟁반에 다마스크 냅킨을 깔고, 티스푼들이 들어 있는 컷글라스 통과 은제 크림 용기, 자기로 만든 설탕 그릇, 그리고 분홍색 도자기 찻잔과 받침을 하나 놓았다. 루이자는 도자기 그릇을 매일 썼는데, 이 동네 사람들은 전혀 하지 않는 행동이었다. 그걸 두고 이웃들은 쑥덕거렸다. 그들은 평소엔 식탁에 평범한 그릇을 올리고, 가장 좋은 도자기 세트는 거실에 있는 벽장에 아껴두고 쓰지 않으니까. 그렇다고 루이자 엘리스가 그들보다 돈이 더 많거나 지위가 더 높은 것도 아닌데 말이다. 그래도 루이자는 계속 그 도자기 그릇을 썼다. 그녀는 저녁으로 설탕을 많이 넣은 까치밥나무 열매 차와 작은 케이크들이 놓인 접시, 얇고 하얀 비스킷 접시 하나를 식탁에 차렸다. 또 다른 접시에는 상추 한두 장이 보기 좋게 썰려 있었다. 루이자는 상추를 아주 좋아해서 자신의 작은 텃밭에서 완벽하게 길러냈다. 루이자는 이 모든 음식을 조금씩 우아하게, 하지만 열심히 먹었다. 그렇게 조금씩 먹는데 음식이 사라진다는 게 놀라울 정도였다.


-<어떤 고독은 외롭지 않다>, 재커리 시거 엮음, 박산호 옮김, 인플루엔셜, 1만6500원

[하루천자]어떤 고독은 외롭지 않다<3> 원본보기 아이콘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국내이슈

  •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반려견 대환영' 항공기 첫 운항…1천만원 고가에도 '전석매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해외이슈

  •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PICK

  •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