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청문회 기피, 좋은 인재 모시기 쉽지 않아" (종합)

최종수정 2020.10.29 14:31 기사입력 2020.10.29 14:31

댓글쓰기

국회 비공개 환담, 인사청문회 제도 개편 당부…"인사 때 남편 또는 부인 누구인지 고려하지 않아"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인사를 할 때 남편 또는 부인이 누구인지는 고려하지 않는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국회 시정연설 전 비공개 환담 자리에서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결선 라운드에 오른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화제에 오르자 이렇게 말했다.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은 "(유 본부장) 승패에 상관 없이 이번에 대통령께서 후보 연좌제를 깼다"고 말했다. 유 본부장 남편은 정태옥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다. 김 사무총장 얘기는 보수 성향의 야당 의원 남편을 두고 있음에도 문 대통령이 유 본부장을 중용한 것에 대한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두 분은 각각의 인격체 아닌가. 각자 독립적으로 자유로운 활동을 하는 것"이라며 인사를 할 때 남편 또는 부인이 누구인지는 고려하지 않는다는 뜻을 전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인사 청문회를 할 때 가급적이면 본인을 검증하는 과정이 돼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인사청문회가 본인은 물론이고 가족의 사생활을 캐는 형태로 변질되고 있다는 것에 대한 문제 의식이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국회에서도 후보자의 도덕성 검증은 비공개로 하고 정책과 자질은 공개로 하는 형태로 청문회 제도를 고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그 부분은 반드시 개선됐으면 좋겠다"면서 "우리 정부는 종전대로 하더라도 다음 정부는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좋은 인재를 모시기가 정말 쉽지 않다. 청문회 기피 현상이 실제로 있다. 본인이 뜻이 있어도 가족이 반대해 좋은 분을 모시지 못한 경우도 있다"고 강조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다음 정부는 작금의 인사청문회 풍토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취지"라면서 "다음 정부에서는 반드시 길이 열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인사 청문회가 공직사회의 도덕성을 한 차원 끌어올린 순기능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현재 청문회 기피 현상이 심각한 수준이라면 나라를 위해서도 좋은 일이 아닐 것"이라며 "우리 정부도 다음 정부도 마찬가지이다. 현 기피현상에 대해서는 공감하는 분들도 많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개각을 염두에 둔 발언인지에 대한 질문에 "인사청문회 제도와 관련한 얘기"라면서 "인사문제에 관해서는 개각이 있다, 없다는 것을 미리 언급하지 않겠다"고 답변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