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다녀온 40대 남성 사망…구급대원·경찰관 한때 격리되기도

최종수정 2020.02.13 15:06 기사입력 2020.02.13 14: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봉기 기자]최근 중국을 다녀온 40대 남성이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이 남성을 병원으로 옮긴 구급대원과 경찰은 코로나19 감염증 감염 우려로 한때 격리되기도 했다.


13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30분께 A(41)씨가 경기 수원시 소재 자택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는 신고가 소방과 경찰에 접수됐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오전 9시께 숨졌다.


A씨가 이송되는 과정에서 그가 지난달 30일 중국 칭다오시를 다녀온 사실이 알려졌다. 이송 당시 A씨는 고열이나 기침 등 코로나19 감염증 의심 증상은 보이지 않았으나, 병원 측은 중국을 다녀온 이력을 고려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이후 응급실 출입을 통제했으며 구급차가 들어온 출입구를 폐쇄하고 긴급 소독을 실시했다. 이날 오후 A씨의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오기까지 이송에 관여한 경찰과 소방대원은 격리조치됐다. A씨가 사망한 병원의 응급실은 현재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병원 측은 "코로나19와 환자의 사망과는 전혀 관계가 없지만 사인은 개인정보라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인은 현재로서는 알 수 없지만 사망자가 평소 뇌졸중을 앓고 있었는데 최근 3개월 간 약을 먹지 않았다는 진술을 유족으로부터 확보했다"고 말했다.



김봉기 기자 superch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