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제가 그 암캐입니다"…이탈리아 총리, 모욕 준 주지사 노려보더니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석 달 전 '암캐' 지칭한 주지사에 인사
주지사 '당황'…굳은 표정으로 동문서답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가 빈첸초 데 루카 캄파니아 주지사에게 당한 모욕을 갚아줬다.


빈첸초 데 루카 캄파니아 주지사(왼쪽) 노려보는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오른쪽). [이미지출처=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 캡처]

빈첸초 데 루카 캄파니아 주지사(왼쪽) 노려보는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오른쪽). [이미지출처=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 캡처]

AD
원본보기 아이콘

28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 등 현지 매체는 멜로니 총리가 이날 남부 도시 카이바노에서 열린 스포츠 센터 개관식에 참석해 데 루카 주지사에게 복수했다고 보도했다. 멜로니는 개관식에서 데 루카 주지사를 만나 악수를 청하며 손을 내밀었다. 먼저 손을 내민 멜로니 총리가 "데 루카 주지사님, 제가 그 암캐 멜로니입니다. 잘 지내셨나요?"리고 인사했다. 데 루카 주지사는 당황해 굳은 표정으로 "어서 오세요. 저는 건강합니다"라고 동문서답했다.

이는 지난 2월 데 루카 주지사가 하원의사당 밖에서 기자들과 대화를 나누던 가운데 멜로니 총리를 가리켜 '암캐'(stronza·영어로는 bitch)라고 부른 일을 꼬집은 것이다. 제1야당인 민주당(PD) 출신인 그는 당시 지방정부에 더 많은 재정 운용 권한을 부여하는 지방자치법에 거세게 반대했는데, 멜로니 총리가 "시위할 시간에 일하는 데 더 많은 시간을 쓰라"며 면담 요청을 거절하자 "돈이 있어야 일을 하지. 너나 일해라, 암캐야"라고 모욕했다.


멜로니 총리가 이를 잊지 않고 있다가 3개월이 지난 이 시점에 데 루카 주지사에게 '한방'을 날린 것이다. 이탈리아 사상 첫 여성 총리인 멜로니가 이끄는 집권당인 이탈리아형제들(FdI)은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두 사람이 만나는 영상을 올린 뒤 "조르자가 우리에게 인생을 가르쳐주네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카이바노는 지난해 7월 11, 13세 어린이가 6명의 남자 청소년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한 곳이다. 멜로니 총리는 같은 해 8월 카이바노를 방문해 유사 사건 재발을 막기 위해 정부가 모든 역량을 쏟아붓겠다고 주민들에게 약속했다. 멜로니 총리는 사건 현장인 스포츠 센터가 새 단장을 마치자 "우리는 국가가 조직범죄, 타락, 체념을 이기고 승리하게 할 것"이라며 "물론 쉽지 않은 명령이지만 그것이 이탈리아 국민이 우리에게 기대하는 바이고 우리가 할 일"이라고 밝혔다.




구나리 인턴기자 forsythia26@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허그'만 하는 행사인데 '목 껴안고 입맞춤'…결국 성추행으로 고발 음료수 캔 따니 벌건 '삼겹살'이 나왔다…출시되자 난리 난 제품 수천명 중국팬들 "우우우∼"…손흥민, '3대0' 손가락 반격

    #국내이슈

  •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8살 아들에 돈벌이 버스킹시킨 아버지…비난 대신 칭찬 받은 이유

    #해외이슈

  • [포토] '아시아경제 창간 36주년을 맞아 AI에게 질문하다' [포토] 의사 집단 휴진 계획 철회 촉구하는 병원노조 [포토] 영등포경찰서 출석한 최재영 목사

    #포토PICK

  •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경차 모닝도 GT라인 추가…연식변경 출시 기아, 美서 텔루라이드 46만대 리콜…"시트모터 화재 우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혼한 배우자 연금 나눠주세요", 분할연금제도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 인물]"정치는 우리 역할 아니다" 美·中 사이에 낀 ASML 신임 수장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