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서유석 금투협회장 "자본시장 밸류업은 경제 선순환 정책"(종합)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금투협, '자본시장 밸류업 국제세미나' 개최‥방안 모색
호리모토 요시오 일본금융청 국장 '자본주의 정책 성과' 발표

"자본시장 밸류업은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음으로써 저성장, 저출생, 고령화 시대의 돌파구가 될 수 있는 경제 선순환 정책으로 모두가 윈-윈(Win-Win)할 수 있습니다. 금융투자협회와 금융투자업계는 자본시장 밸류업을 이뤄내기 위한 각고의 노력을 지속해나가겠습니다."


금융투자협회 주최로 2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자본시장 밸류업 국제세미나에서 서유석 금융투자협회 회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허영한 기자 younghan@

금융투자협회 주최로 2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자본시장 밸류업 국제세미나에서 서유석 금융투자협회 회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허영한 기자 younghan@

AD
원본보기 아이콘

서유석 금융투자협회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자본시장 밸류업 국제세미나’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자본시장 밸류업 국제세미나는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와 관련한 국민적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의 성공사례와 국내외 최고 전문가들의 제언을 통해 우리 자본시장의 밸류업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번영을 위한 열쇠: 한국 자본시장(The Key to Prosperity: Korea’s Capital Market)이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된 세미나에는 금융투자업계 임직원, 정부, 학계 등 약 200명 이상의 자본시장 이해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세미나는 서유석 회장의 개회사로 시작해 백혜련 국회 정무위원장, 강민국 국회 정무위 여당 간사, 홍성국 국회 정무위 야당 간사,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의 축사로 이어졌다.

세미나는 '세션1 기조발표'와 '세션2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기조발표를 맡은 호리모토 요시오(Yoshio Horimoto) 일본금융청 국장은 '일본 새로운 자본주의 정책의 주요 내용과 성과'에 대해 발표했다.


2021년 10월 출범한 기시다 후미오 내각은 '새로운 자본주의'라는 큰 틀 아래 밸류업 정책을 시행했다. 2022년 6월 구체적 시행계획을 내놨다. 이후 일본증시의 대표지수인 닛케이225 평균주가(닛케이지수)가 34년 전 거품 경제 때 기록을 뛰어넘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일본의 밸류업 정책은 성공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금융투자협회 주최로 2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자본시장 밸류업 국제세미나에서 호리모토 요시오 일본금융청 국장이 기조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허영한 기자 younghan@

금융투자협회 주최로 2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자본시장 밸류업 국제세미나에서 호리모토 요시오 일본금융청 국장이 기조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허영한 기자 younghan@

원본보기 아이콘

그는 세 가지를 성공요인으로 꼽았다. △가계자산을 자본시장으로 유입시키기 위한 광범위한 구조적 개혁 △총리를 비롯한 정부 고위관계자들의 해외투자자에 대한 긴밀한 소통 △세제 인센티브, 금융교육 등 정책성과 체감 등이다.


특히 예적금 등으로 편중된 가계의 자산을 금융투자상품으로 이전하는 '자산운용입국실현 계획'을 실시했다. 이를 통해 정부가 '투자 사슬'(investment chain)에 속하는 가계, 기업, 금융사 등 각 주체들에게 행동 변화와 개혁을 촉구했다.


그는 "일본의 일반 투자자들은 거품 경제 이후 투자 결실을 보지 못했다"며 "투자자들이 소액이라도 결실을 맺는 등 안정적으로 자금을 형성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가 지향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해외투자자들과 적극적인 소통과 함께 세제 인센티브 등 정책 성과도 작용했다고 강조한다. 그는 "해외 글로벌 투자자와 일대일로 이야기를 했다"며 "세계에서 일본을 왜 선택해야 하고 일본의 강점을 어떻게 투자자들에게 강조할 수 있을 것인가 등을 검토했다"고 강조했다.


또 이런 정책이 단기적인 관점이 아닌 장기적으로 실시하면서 이룬 성과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은 지난 10~20년 동안 디플레이션 경제 아래에 다양한 대응을 실행했다"며 "일본의 투자를 촉진 시켜야 된다는 관점에서 다양한 시행착오를 겪는 등 투자순환 전체를 변화시켜나가지 않으면 자본시장이 장기적으로 지속해서 발전할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설명했다.


두 번째 기조발표를 맡은 전은조 매켄지앤드컴퍼니(McKinsey&Company) 시니어파트너는 '한국 자본시장의 밸류업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전은조 시니어파트너는 "한국 기업들의 저평가는 정량적 분석 결과 실증적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수익성 지표 등 재무적 저성과와 크게 관련됐다"고 말했다.


금융투자협회 주최로 2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자본시장 밸류업 국제세미나에서 참석 내빈과 연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허영한 기자 younghan@

금융투자협회 주최로 2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자본시장 밸류업 국제세미나에서 참석 내빈과 연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허영한 기자 younghan@

원본보기 아이콘

그는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해서는 가장 먼저 기업들의 성장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그는 "한국 기업들의 경우 성장이 없고 수익이 없다"며 "기본적으로 실적을 못 내기 때문에 저평가"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저평가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상장기업이 자본효율성 제고를 비롯해 이익 지표와 정성적 지표 개선에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일반 투자자는 기업의 밸류업 노력에 대한 감시자로서 장기적 관점의 투자 확대를 해야 하며 기관투자자는 책임 있는 인게이지먼트 활동이 필요하다고 설명한다.


그는 "금융투자회사의 경우 투자은행(IB) 전문화를 통해 기업금융 사업의 근원적 변화를 도모하는 한편, 가계 자산을 자본시장으로 유치하려는 노력 지속이 있어야 한다"며 "정부는 산업·금융정책 연계 등 포괄적 접근이 필요하며, 세제 등 제도적 논쟁 사항에 대한 조속한 해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이수만과 상하이 동행한 미소년들…데뷔 앞둔 중국 연습생들? '허그'만 하는 행사인데 '목 껴안고 입맞춤'…결국 성추행으로 고발 음료수 캔 따니 벌건 '삼겹살'이 나왔다…출시되자 난리 난 제품

    #국내이슈

  • 관람객 떨어뜨린 카메라 '우물 우물'…푸바오 아찔한 상황에 팬들 '분노' [영상]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해외이슈

  • "여가수 콘서트에 지진은 농담이겠지"…전문기관 "진짜입니다" [포토] '아시아경제 창간 36주년을 맞아 AI에게 질문하다' [포토] 의사 집단 휴진 계획 철회 촉구하는 병원노조

    #포토PICK

  • 벤츠 신형 C200 아방가르드·AMG 출시 속도내는 中 저고도경제 개발…베이징서도 플라잉카 날았다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대통령실이 쏘아올린 공 '유산취득세·자본이득세' [뉴스속 용어]"이혼한 배우자 연금 나눠주세요", 분할연금제도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