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수도권 평일 인구이동 7135만건…데이터 공공개방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서울→수도권 출근에 평균 59.4분 소요
수도권 생활이동 데이터 개발…공공개방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서 평일 하루에 7135만건의 인구 이동이 일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동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서울에서 수도권으로 출근하는 시민은 평균 59.4분, 수도권에서 서울로 출근하는 시민은 평균 71분이 소요됐다.


서울시는 실시간 수집한 통신·공공 빅데이터를 융합해 수도권 거주자의 이동을 20분 단위로 집계·분석할 수 있는 '수도권 생활이동 데이터'를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경기, 인천 등 지역을 포괄한 데이터를 개발해 상시 공개하는 것은 세계에서 유례없는 시도라고 시는 설명했다.

이번에 공개되는 데이터는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를 비롯해 통계청, KT, 수도권 3개 연구원의 기술·인프라 협력을 통해 탄생했다. 출퇴근, 등하교, 쇼핑, 관광, 병원 방문 등 다양한 이동 데이터가 포함됐다. 시는 교통 편의성 향상, 정주 여건 개선 등 수도권 주민의 삶의 질과 행복에 직결되는 정책 개발에 획기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가 28일 공개한 수도권 생활이동 데이터에 따른 시도간 평균 출근시간.

서울시가 28일 공개한 수도권 생활이동 데이터에 따른 시도간 평균 출근시간.

AD
원본보기 아이콘

수도권 생활이동 데이터에 따르면 수도권이 출발 또는 도착지가 되는 이동은 평일 기준 하루 7135만건이었다. 경기도가 출발 또는 도착지가 되는 이동이 51%(3620만건)로 절반 이상이었고 다음이 서울 38%(2730만건), 인천 10%(730만건), 기타 1%(55만건) 순이었다.


출근 시간은 인천→서울이 평균 76.5분으로 가장 길었고, 인천→경기가 47.1분으로 가장 짧았다. 서울에서 수도권 출근 시 평균 소요 시간은 59.4분, 반대로 수도권에서 서울로 출근하는 경우는 평균 71.0분이었다. 같은 지역 내 출근 시 소요 시간은 서울이 35.3분으로 가장 길었고, 경기 27.6분, 인천 25.9분이었다.

출근과 등교, 쇼핑, 병원 방문 등 목적별 평균 이동시간도 분석해본 결과, 서울은 평균 37분 내에 일상과 밀접한 지점으로 이동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는 40분, 인천은 41분이 소요됐다. 거리로 환산할 경우 서울시민은 평균 6㎞ 반경 내 생활권이 형성되어 있었고, 경기·인천은 9㎞였다.


서울시는 수도권 생활이동 데이터를 광역도시계획, 신도시 수요예측과 같은 도시개발과 교통인프라·버스노선 최적화 등 시민 삶의 질과 직결되는 정책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행정·생활시설 재배치, 상권 활성화 등에도 적용해 직·주·락(職·住·樂) 도시 실현도 앞당길 계획이다. 일례로 데이터를 활용해 1기, 2기 신도시 거주자들의 이동패턴 및 목적 등을 분석한 결과 현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자치구로의 이동이 많았는데, 3기 신도시(하남 교산·고양 창릉) 또한 유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수도권 생활이동 데이터는 서울시 열린데이터광장에서 공개하고 있으며, 일 단위로 데이터가 업데이트된다. 아울러 '서울특별시 빅데이터캠퍼스'에서 세분화된 형태의 실시간 집계 데이터도 함께 개방한다. 이 데이터는 개인 앱 개발, 주택·부동산 사업, 차량 공유·모빌리티 사업 추진 및 창업은 물론 다양한 연구에 활용할 수 있다.


최준기 KT AI사업본부장은 "수도권 생활이동 데이터는 민·관·연 협력으로 성과를 창출한 사례"라며 "생활이동 데이터가 안전하고 편리한 스마트시티를 구현하는데 초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진영 서울시 디지털정책관은 "데이터 활용을 위해 네거티브 규제방식인 '원칙적 개방, 예외적 비공개'를 정착시키는 것이 시의 책무"라며 "누구나 자유롭게 활용 가능한 공공분야 빅데이터로 시민 삶의 질과 직결된 연구, 창업, 경제활동 등이 민간·학계에서 활발히 진행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영원 기자 forever@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월성 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수 2.3t 바다로 누설 [포토] 아트센터 나비 퇴거 소송에서 SK 승소 [포토] 평년 보다 더운 여름 전력 수급 '안정'

    #국내이슈

  • 등산갔다 열흘간 실종된 남성…14㎏ 빠진 채 가족 품으로 "모든 연령 아름다워" 71세 미스 유니버스 USA '역대 최고령' 참가자 지중해서 3300년전 난파선 발견…"고대 세계 이해 바꿔놓는 것"

    #해외이슈

  • [포토] '한 풀 꺽인 더위' [포토] 폭염, 부채질 하는 시민들 [포토] 연이은 폭염에 한강수영장 찾은 시민들

    #포토PICK

  • "로키산맥 달리며 성능 겨룬다"…현대차, 양산 EV 최고 기록 달성 獨뉘르부르크링 트랙에서 오렌지색 제네시스 달린다 日닛산, 판매 부진에 중국서 첫 공장 폐쇄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북·러 ‘유사시 군사지원’ 근거된 ‘유엔헌장 51조’ [포토] 코스피, 2년5개월만에 2,800선 넘어 [포토] 분주한 딜링룸, 코스피, 2,800넘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