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HBM이 바꿔 놓은 외국인 쇼핑 목록…"삼전 팔고 SK하이닉스 샀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이달 외국인 삼성전자 가장 많이 팔아
올들어 외국인의 삼성전자 순매도 이달 처음
반면 외국인 매수세에 SK하이닉스는 신고가

올들어 삼성전자 를 꾸준히 사 모으던 외국인이 돌아섰다. 월간 기준으로 올들어 처음으로 삼성전자를 순매도했다. 대신 이달 외국인은 SK하이닉스 를 가장 많이 사들였다. 고대역폭메모리(HBM)가 외국인의 쇼핑 목록을 바꿔놓은 셈이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이달 들어 전일까지 삼성전자를 1조1390억원 순매도하며 가장 많이 팔아치운 반면 SK하이닉스는 1조6861억원 사들이며 가장 많이 순매수했다.

HBM이 바꿔 놓은 외국인 쇼핑 목록…"삼전 팔고 SK하이닉스 샀다"
AD
원본보기 아이콘

올해 월간 기준으로 외국인이 삼성전자를 순매도한 것은 이달이 처음이다. 외국인은 올들어 2월을 제외하고는 매월 삼성전자를 2조원 이상 사들이며 순매수 1위에 올린 바 있다. 2월에도 순매수 규모는 2000억원대에 그쳤지만 순매수 기조는 지속했다. 올들어 4월 말까지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19조1423억원을 순매수했는데 이 기간 삼성전자만 7조6143억원을 사들였다. 이달 들어서도 외국인은 국내 증시에 대한 순매수 기조를 지속하긴 했지만 최선호주는 삼성전자가 아니었다.

삼성전자에 대한 외국인의 변심에는 HBM 경쟁력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인공지능(AI) 반도체 선두주자인 엔비디아가 호실적을 기록하며 주가가 사상 최고치로 치솟자 엔비디아의 HBM 핵심 공급사인 SK하이닉스에 마음을 돌린 것으로 풀이된다. SK하이닉스에 대해 엔비디아 핵심 공급망 업체로서의 수혜가 지속되며 주가 재평가(리레이팅) 흐름이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민희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HBM 예상 수요량 대비 SK하이닉스 생산량이 60%를 점유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HBM3과 HBM3E 시장 진입이 늦어진 경쟁사의 생산량은 SK하이닉스의 절반 수준에 그칠 것으로 보여 올해 양사의 점유율 격차는 상당히 벌어질 것이며 하반기 공급부족 상황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BNK투자증권은 SK하이닉스의 목표주가를 기존 21만원에서 25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반면 삼성전자는 엔비디아 품질 테스트 통과 소식이 지연되면서 외국인들이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외신에서 삼성전자의 HBM이 발열 등의 문제로 엔비디아의 품질 테스트를 아직 통과하지 못했다고 보도하면서 삼성전자는 지난 24일 주가가 3% 넘게 하락했다. 24일 하루에만 외국인은 삼성전자를 5661억원 팔아치웠다.


외국인의 변심은 주가에도 영향을 미쳤다. 외국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SK하이닉스는 20만원선 안착에 성공했다. 전일 장중 2만9000원까지 오르며 52주 신고가를 기록했다. 반면 이달 초만 해도 8만전자 안착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던 삼성전자는 이후 주가가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이며 7만7000원대로 내려왔다.

다만 시장에서는 삼성전자의 HBM 향후 공급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한동희 SK증권 연구원은 "AI 수요 강세 속에 HBM 공정 난이도 급증에 따른 공급 제약, 경쟁자들의 단기 추가 대응 여력 한계는 삼성전자의 HBM 대응에 대한 중요성을 점증시키고 있다"면서 "고객사들의 AI 수요에 대한 원활한 대응을 위해서는 HBM의 안정적 수급이 필수이기 때문에 HBM 공급 부족은 삼성전자의 시장 진입 당위성을 높이는 요소"라고 분석했다. SK증권은 삼성전자의 목표주가를 기존 10만원에서 10만5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김영건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엔비디아 품질 테스트 관련 보도에 "성급한 판단은 금물"이라며 "삼성전자의 HBM이 실패하면 투자자만큼 상실감을 가질 이해관계자가 젠슨 황으로, SK하이닉스만으로 대응하기에는 물량이 많고 솔벤더(Sole vendor) 방식은 위험성이 있으며 마이크론을 2차벤더로 사용하기에는 생산능력이 20K(2만장) 수준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외국인이 떠난 자리는 기관이 채우는 모습이다. 전일 기관은 삼성전자를 2531억원 순매수하며 주가 반등을 이끌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이수만과 상하이 동행한 미소년들…데뷔 앞둔 중국 연습생들? '허그'만 하는 행사인데 '목 껴안고 입맞춤'…결국 성추행으로 고발 음료수 캔 따니 벌건 '삼겹살'이 나왔다…출시되자 난리 난 제품

    #국내이슈

  • 관람객 떨어뜨린 카메라 '우물 우물'…푸바오 아찔한 상황에 팬들 '분노' [영상]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해외이슈

  • [포토] 연이은 폭염에 한강수영장 찾은 시민들 [포토] '즐거운 더위' [포토] 한강수영장 전격 개장

    #포토PICK

  • 벤츠 신형 C200 아방가르드·AMG라인 출시 속도내는 中 저고도경제 개발…베이징서도 플라잉카 날았다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CAR라이프

  • [포토] 코스피, 2년5개월만에 2,800선 넘어 [포토] 분주한 딜링룸, 코스피, 2,800넘어 [포토] 2년 5개월만에 2,800선 넘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