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與, '이탈표 단속·여론전' 채상병 특검법 저지 총력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비대위 "野특검 강행, 탄핵 명분쌓기"
前現 지도부, 주말 사이 의원들 접촉

국민의힘은 '채상병 특검법'의 국회 본회의 재표결을 하루 앞두고 폐지·부결을 위해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을 향해 '탄핵 명분 쌓기'라며 여론전을 펼치는 한편, 당내 이탈표를 막기 위한 개별접촉을 펼치고 있다.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21대 국회 마지막에, 여러 민생현안 있는데 강행해서 특검 시작하자는 (채상병 특검)법안에 대해 우리 당에서는 우려를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이어 "특검법은 여야 합의로 추진하고 상정해왔던 것이 오랜 관행"이라고 지적했다.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AD
원본보기 아이콘

추경호 원내대표도 "채상병의 순직은 가슴 아픈 일이며, 앞으로 이런 일이 절대로 반복되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이 국가의 책무"라며 "하지만 사건의 본질을 파악하기 위한 수사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대통령까지 끌고 들어가 탄핵을 운운하고 장외투쟁으로 끌고 가 정치 사건으로 변질시키는 것은 고인을 위한 길이 아니다"고 민주당을 직격했다.


정점식 정책위의장도 지난 주말 열린 범야권의 채상병 특검법 장외집회에서 윤 대통령 탄핵이 언급된 것과 관련해 "자신들이 밀어붙여서 만든 공수처까지 스스로 부정하면서 현재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특검을 강행하려는 근본 이유가 탄핵임을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주혜 비대위원과 김용태 비대위원도 야당이 추진하는 채상병 특검법을 '대통령 탄핵 명분 쌓기'로 규정했다.


국민의힘은 특검법 저지를 위한 내부결속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까지 공개적으로 특검 찬성 입장을 밝힌 국민의힘 의원은 총 4명(안철수·유의동·김웅·최재형)이다.

지도부는 우선 특검법 부결을 당론으로 채택하고, 소속 의원들에게 '본회의 총동원령'을 내린 상태다. 재의요구권(거부권)이 행사된 법안에 대한 재표결은 재적 의원의 과반이 출석하고, 출석한 의원의 3분의 2 이상 찬성해야 가결된다. 국민의힘 입장에서는 본회의 출석 의원 수가 많아야 부결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특히 주말 사이 전·현직 지도부가 나서서 개별 의원들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장동혁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최선을 다해서 협조를 구하고 있다"며 "공개적으로 입장 표명을 한 분들 외에 우리가 연락을 취하는 과정에서 찬성표를 던지겠다고 한 분은 없다"고 전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월성 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수 2.3t 바다로 누설 [포토] 아트센터 나비 퇴거 소송에서 SK 승소 [포토] 평년 보다 더운 여름 전력 수급 '안정'

    #국내이슈

  • 등산갔다 열흘간 실종된 남성…14㎏ 빠진 채 가족 품으로 "모든 연령 아름다워" 71세 미스 유니버스 USA '역대 최고령' 참가자 지중해서 3300년전 난파선 발견…"고대 세계 이해 바꿔놓는 것"

    #해외이슈

  • [포토] '한 풀 꺽인 더위' [포토] 폭염, 부채질 하는 시민들 [포토] 연이은 폭염에 한강수영장 찾은 시민들

    #포토PICK

  • "로키산맥 달리며 성능 겨룬다"…현대차, 양산 EV 최고 기록 달성 獨뉘르부르크링 트랙에서 오렌지색 제네시스 달린다 日닛산, 판매 부진에 중국서 첫 공장 폐쇄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북·러 ‘유사시 군사지원’ 근거된 ‘유엔헌장 51조’ [포토] 코스피, 2년5개월만에 2,800선 넘어 [포토] 분주한 딜링룸, 코스피, 2,800넘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