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달리던 차가 폭풍 속으로…시속 265㎞ 토네이도에 미국 쑥대밭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인구 2000명 美 그린필드, 토네이도로 피해
5명 사망·최소 35명 부상

미국 중남부 곳곳에서 발생한 강력한 토네이도로 인해 5명이 숨지고 최소 35명이 다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22일(현지시간) AP통신과 미 CNN 방송 등은 전날 아이오와주 그린필드의 남서쪽 도로에서 차를 몰고 가던 한 여성 운전자가 폭풍 속으로 차량이 휘말려 날아간 뒤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아이오와 당국은 이 여성을 비롯해 전날 지역 곳곳에서 발생한 토네이도로 지금까지 5명이 사망하고 최소 35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수색 및 구조 작업이 계속되고 있어 부상자 수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인구 약 2000명의 마을 그린필드는 토네이도로 인해 하룻밤 사이 집과 나무, 자동차들이 파괴되면서 초토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22일(현지시간) 아이오와주 그린필드에 토네이도가 마을을 강타한 가운데 폐허가 된 집 앞에서 포옹하는 사람들.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아이오와주 그린필드에 토네이도가 마을을 강타한 가운데 폐허가 된 집 앞에서 포옹하는 사람들.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미 기상청(NWS)은 그린필드에서 풍속이 시속 219∼265km인 EF-3 등급의 토네이도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기상학자 존 포터는 이 토네이도가 64㎞ 이상 범위에 머물렀던 것으로 보인다며, 2021년 12월 켄터키주 메이필드를 강타한 EF-4 등급(시속 267∼321㎞) 토네이도 이후 최악의 피해를 냈다고 설명했다.


그린필드 외에도 전날 아이오와주에서는 최소 18건의 토네이도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됐다. 또 전날 밤 폭풍이 일리노이주와 위스콘신주로 이동하면서 전기 설비가 망가져 이 일대 5만여가구에 전기가 끊기기도 했다.


22일(현지시간) 토네이도로 인해 초토화 된 아이오와주 그리필드.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토네이도로 인해 초토화 된 아이오와주 그리필드.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한편 기후변화로 인해 전 세계 곳곳에선 토네이도 등의 기후 재난이 잦아지고 있다. 특히 미국의 토네이도 발생 빈도는 더욱 늘고 있어 문제다. 올해 들어 현재까지 미국 전역에서 발생한 토네이도는 850건을 넘었다. 이는 예년보다 27% 정도 높은 수준으로, 연간 최다 발생 기록을 경신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월성 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수 2.3t 바다로 누설 [포토] 아트센터 나비 퇴거 소송에서 SK 승소 [포토] 평년 보다 더운 여름 전력 수급 '안정'

    #국내이슈

  • 선거 포스터 맞아?… 日 선거 게시판에 등장한 '독도는 일본 땅' 아베 총격범 "통일교 해산명령 같은 상황 예상 못해" 손흥민 차별한 동료에 말없는 토트넘…국제 인권단체마저 화났다

    #해외이슈

  • [포토] 폭염, 부채질 하는 시민들 [포토] 연이은 폭염에 한강수영장 찾은 시민들 [포토] '즐거운 더위'

    #포토PICK

  • 벤츠 신형 'CLE 카브리올레' 출시…온라인 한정판도 선봬 벤츠 신형 C200 아방가르드·AMG라인 출시 속도내는 中 저고도경제 개발…베이징서도 플라잉카 날았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북·러 ‘유사시 군사지원’ 근거된 ‘유엔헌장 51조’ [포토] 코스피, 2년5개월만에 2,800선 넘어 [포토] 분주한 딜링룸, 코스피, 2,800넘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