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김호중 김천 콘서트 무산 되나…SBS미디어넷 "공연 불참" 공식 발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연출 맡은 SBS미디어넷 측 "6월 경북 공연 연출 맡지 않기로 했다"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의 경북 김천 콘서트 연출을 맡은 SBS미디어넷이 참여 불가를 선언했다.


SBS미디어넷 측은 19일 "김호중이 오는 6월 1∼2일 경북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여는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연출을 맡지 않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가수 김호중 [사진출처=생각엔터테인먼트]

가수 김호중 [사진출처=생각엔터테인먼트]

AD
원본보기 아이콘

김씨 측은 뺑소니 혐의에 더해 음주운전,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까지 번진 와중에도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18일 공연을 마친 데 이어 19일 공연도 강행한다.


SBS미디어넷은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연출을 맡아왔다. 지난달부터 김천, 고양, 울산, 태백, 광주 공연을 진행한 SBS미디어넷은 19일 창원 콘서트가 끝난 뒤 김호중의 소속사와 김천 콘서트에 대해 협의할 계획이었으나, 사태 추이를 지켜본 결과 더 이상 콘서트 연출을 맡는 게 무리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공연 자체가 취소될 지는 미지수다. 주최 측인 김호중 소속사는 "당사는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그 어떠한 경우에도 아티스트를 지킬 것을 약속드린다"면서 예정된 공연을 일정대로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당장 다음 주 23∼24일 서울 올림픽공원 케이스포돔에서 열리는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김호중&프리마돈나'도 문제다.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주최사인 KBS는 주관사에 출연자 교체를 요구한 상황이다. 출연자 교체가 안 되면 주최사에서 KBS 문구를 빼달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진로를 변경하는 과정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사고를 낸 뒤 달아났다. 이후 집이 아닌 경기도 구리의 한 호텔로 향했고, 주변 편의점에서 매니저와 함께 캔맥주를 구입했다. 김호중과 매니저가 편의점에 있는 동안 또 다른 매니저는 김호중의 옷을 입고 경찰서를 찾아 거짓 자수했다.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것이다.


방문한 음식점에서 술을 주문한 점, 귀가할 때 대리운전을 이용한 점 등 음주운전 정황이 포착됐지만 극구 부인하는 중이다. 경찰은 김씨에게 여러 차례 출석 요청을 했으나 김씨는 사고 발생으로부터 16시간이 흐른 뒤인 지난 10일 오후 4시 30분께에야 경찰에 출석했기 때문에 음주 여부를 확인할 유의미한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그럼에도 국과수는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으로 비춰 음주 판단 기준 이상 음주대사체(신체가 알코올을 소화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봤다.





김은하 기자 galaxy656574@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월성 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수 2.3t 바다로 누설 [포토] 아트센터 나비 퇴거 소송에서 SK 승소 [포토] 평년 보다 더운 여름 전력 수급 '안정'

    #국내이슈

  • 등산갔다 열흘간 실종된 남성…14㎏ 빠진 채 가족 품으로 "모든 연령 아름다워" 71세 미스 유니버스 USA '역대 최고령' 참가자 지중해서 3300년전 난파선 발견…"고대 세계 이해 바꿔놓는 것"

    #해외이슈

  • [포토] '한 풀 꺽인 더위' [포토] 폭염, 부채질 하는 시민들 [포토] 연이은 폭염에 한강수영장 찾은 시민들

    #포토PICK

  • "로키산맥 달리며 성능 겨룬다"…현대차, 양산 EV 최고 기록 달성 獨뉘르부르크링 트랙에서 오렌지색 제네시스 달린다 日닛산, 판매 부진에 중국서 첫 공장 폐쇄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북·러 ‘유사시 군사지원’ 근거된 ‘유엔헌장 51조’ [포토] 코스피, 2년5개월만에 2,800선 넘어 [포토] 분주한 딜링룸, 코스피, 2,800넘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