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경찰 체포' 골프 세계 1위 셰플러, '5언더파'로 건재 과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남자 골프 세계랭킹 1위인 스코티 셰플러가 경찰에 체포됐다가 풀려나는 일을 겪고도 메이저대회인 미국프로골프협회(PGA) 챔피언십 둘째 날 5언더파를 치며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스코티 셰플러가 미국 PG 챔피언십 2라운드 경기를 진행하고 있다.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연합뉴스]

스코티 셰플러가 미국 PG 챔피언십 2라운드 경기를 진행하고 있다.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셰플러는 17일(현지시간) 미국 켄터키주 루이빌의 발할라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제106회 PGA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버디는 6개를 잡아내고, 보기는 하나로 막아 5언더파 66타를 쳤다. 전날 1라운드에서 4언더파로 공동 12위에 올랐던 셰플러는 중간합계 9언더파 133타를 기록하며 공동 4위로 순위를 올렸다.

셰플러는 이날 경기를 위해 골프클럽으로 향하던 중 경찰에 체포되는 일을 겪기도 했지만 집중력을 발휘하며 상위권에 자리 잡는 데 성공했다. 이날 오전 5시께 골프장 인근 도로에서 대회 공급업체 직원인 한 남성이 셔틀버스에 치여 사망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경기를 위해 골프장으로 향하던 셰플러는 사고를 수습하던 경찰관의 지시를 따르지 않은 채 차를 몰아 수갑을 차고 연행됐다.


셰플러의 차를 멈추는 과정에서 경찰관이 다치기도 한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경찰은 셰플러에게 난폭운전, 경찰관의 수신호 무시, 경찰관 폭행 등의 혐의를 적용해 입건했다. 이로 인해 셰플러는 범인 식별용 얼굴 사진인 머그샷까지 찍어야 했다.


스코티 셰플러의 머그샷이 인쇄된 티셔츠를 입고 나타난 갤러리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연합뉴스]

스코티 셰플러의 머그샷이 인쇄된 티셔츠를 입고 나타난 갤러리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이날 오전 6시께 체포됐던 셰플러는 2라운드 시작 시각인 10시 8분에 맞춰 다시 골프장으로 돌아왔고, 11번 홀(파3)에서 보기를 냈을 뿐 전반적으로 흔들림 없는 경기력을 보였다. 이날 골프장에는 셰플러의 머그샷이 인쇄된 티셔츠를 입은 갤러리가 나타나기도 했다.

경기 후 "우선 밀스(사고 사망자)씨의 가족에게 위로를 전한다"고 말한 셰플러는 며 "혼란스러운 상황이었고, 큰 오해가 있었다"며 "구체적으로 언급할 수는 없지만, 제 상황은 처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치장에서 스트레칭하며 시간을 보냈고, 경기할 기회가 있을 것 같아 앉아 기다리면서 몸풀기를 시작했다"며 "루틴을 시작하고 심박수를 최대한 낮추려고 노력했으나 여전히 머리가 도는 느낌이 든다. 그래도 돌아와 경기를 할 수 있어서 행운이었다"고 말했다. 셰플러는 또한 "충격과 두려움에 몸이 떨렸다"며 "여기 와서 경기하는 건 분명 어려운 일이었지만, 마음을 다스리고 호흡을 조절하고자 최선을 다했다"고도 전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월성 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수 2.3t 바다로 누설 [포토] 아트센터 나비 퇴거 소송에서 SK 승소 [포토] 평년 보다 더운 여름 전력 수급 '안정'

    #국내이슈

  • 등산갔다 열흘간 실종된 남성…14㎏ 빠진 채 가족 품으로 "모든 연령 아름다워" 71세 미스 유니버스 USA '역대 최고령' 참가자 지중해서 3300년전 난파선 발견…"고대 세계 이해 바꿔놓는 것"

    #해외이슈

  • [포토] '한 풀 꺽인 더위' [포토] 폭염, 부채질 하는 시민들 [포토] 연이은 폭염에 한강수영장 찾은 시민들

    #포토PICK

  • 獨뉘르부르크링 트랙에서 오렌지색 제네시스 달린다 日닛산, 판매 부진에 중국서 첫 공장 폐쇄 벤츠 신형 'CLE 카브리올레' 출시…온라인 한정판도 선봬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북·러 ‘유사시 군사지원’ 근거된 ‘유엔헌장 51조’ [포토] 코스피, 2년5개월만에 2,800선 넘어 [포토] 분주한 딜링룸, 코스피, 2,800넘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