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술먹고 빵집 들어간 여성들, 욕설섞인 대화에 행패까지 '빈축'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충북 빵집서 중년 여성 4명 난동 부려
"조용히 해 달라" 직원 제지에 흥분해
경찰 출동해도 가게 주변 배회하기도

충북 충주시에서 영업 중인 빵집에서 술에 취한 중년 여성들이 침을 뱉고 욕설을 하는 등 난동을 부렸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직원을 향해 삿대질을 하는 여성들. [사진=JTBC '사건반장' 갈무리]

직원을 향해 삿대질을 하는 여성들. [사진=JTBC '사건반장' 갈무리]

AD
원본보기 아이콘

23일 JTBC '사건반장'은 지난 17일 이같은 사건이 일어났다고 보도했다. 가게 폐쇄회로(CC)TV를 보면, 50~60대 여성 손님 4명이 빵집에 들어오더니 심한 욕설을 하며 시끄럽게 굴었다. 이에 직원이 "계속 욕을 할 거면 나가주시고, 계속 드실 거면 욕을 자제해달라"고 제지한다. 이에 여성 손님 중 한 명이 이내 매대로 향하더니 직원을 향해 침을 뱉고 삿대질을 한다.


직원에게 욕설한 손님 A씨는 "당신에게 욕한 것처럼 들렸냐. 재수 없다"며 좀처럼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했다. 경찰이 도착하고 나서야 가게를 나선 이들은 경찰이 떠나자 곧 다시 돌아와 직원을 향해 폭언을 퍼부었다. 이들은 "충주에서 장사할 거면 예의부터 배워야지", "빵이나 파는 게 유세 떤다" 등의 모욕적인 언사도 서슴지 않았다.

경찰의 제지에도 가게 주변에서 가게를 주시하고 있는 여성들. [사진=JTBC '사건반장' 갈무리]

경찰의 제지에도 가게 주변에서 가게를 주시하고 있는 여성들. [사진=JTBC '사건반장' 갈무리]

원본보기 아이콘

결국 경찰이 다시 출동해 상황을 수습했고, 이들은 "반말을 들은 게 억울하다"며 가게를 나서지 않겠다고 억지를 부렸다. 경찰의 제지로 가게를 떠난 후에도 근처에서 가게를 주시하며 배회했다. 이 때문에 경찰은 1시간 넘게 가게를 지켜야 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런 아줌마들 무서워서 장사 못 하겠다", "나잇값 못하는 사람들이다", "어린 직원한테 저러고 싶을까", "술 마시면 모든 게 용인되는 것이 불공평하다고 생각한다", "단 한 명도 저 행동에 대해 말리는 사람이 없었다니 충격이다", "넷이 똑같은 사람이다. 끼리끼리", "빵 사 먹을 자격도 없는 사람들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손님은 왕이라는 인식 때문에 자영업자들에게 갑질을 비롯한 폭행을 일삼는 경우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이 경우 형법 제260조의 폭행죄로 처벌 가능하며, 단순폭행의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가게에서 행패를 부리며 가게에 비치되어 있던 각종 물건을 던지거나 기물을 파손하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7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고, 가게에서 행패를 부려 영업을 방해하면 형법 제314조의 업무방해죄에 해당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고기정 인턴 rhrlwjd0312@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우원식,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당선…추미애 탈락 이변

    #국내이슈

  •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1000엔 짜리 라멘 누가 먹겠냐"…'사중고' 버티는 일본 라멘집

    #해외이슈

  •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햄버거에 비닐장갑…프랜차이즈 업체, 증거 회수한 뒤 ‘모르쇠’

    #포토PICK

  •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역대 가장 강한 S클래스"…AMG S63E 퍼포먼스 국내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 용어]머스크, 엑스 검열에 대해 '체리 피킹'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